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노트폴리오 Apr 19. 2022

브랜딩 디자이너가 어쩌다 네이밍을?

al_(아엘) 브랜드 디자인 by Studio Swisscottage

18만 창작자 회원이 활동하는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는 매주 발행되는 뉴스레터를 통해 노트폴리오 픽으로 선정된 작업의 창작 과정의 인터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만약 레터를 구독하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브랜딩 디자이너가 어쩌다 네이밍을?

al_(아엘) 브랜드 디자인 by Studio Swisscottage

� 브랜딩 디자인의 범위는 어디까지일까요? 만약 디자이너가 네이밍부터 시작해서 모든 브랜딩을 맡게 된다면 어떨까요? 벌써 머리가 조금 아프신가요?..�

브랜딩 디자인 스튜디오 스위스코티지는 al_(아엘) 브랜딩을 위해 장장 6개월에 걸쳐 프로젝트를 총괄했는데요. 브랜딩 아이덴티티, 로고, 컬러 그리고 네이밍, 패키지, 명함, 공간, 웹디자인까지 브랜드의 모든 것들을 맡았습니다.


'모두, 함께' 만들어나가는 가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는 al_(아엘)은 자연 친화적이고 인간적인 감정을 가진 브랜드에요. 아엘이 나아가고자 한 방향은 일방적으로 브랜드를 전달하는 것이 아닌, 다양한 분야의 브랜드 및 작가, 디자이너들의 협업을 통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것이었어요.


그래서 저희는 그런 브랜드의 방향을,

・ al_ways 언제나
・ al_together 함께
・ al_ternative 대안이 되는
・ al_though 비록 ~ 이지만
・ al_right 괜찮아

라는 5가지 키워드로 정리했습니다. 단어 앞에 붙는 접두사 al_이 브랜드의 네이밍이 되고, 키워드들은 자연스럽게 슬로건이 되도록 하였어요.


더불어 ‘교집합’이란 모티브를 심볼로 더해서 디자인적으로 활용될 수 있게 했어요. 겹쳐진 원들에서 늘어난 두번째 원은 변형과 확장을 뜻하는데요. 서로 다른 것과 결합함으로써 다양하게 확장되고 변형되길 원하는 al_의 가치를 담고 있습니다. 이 로고와 심볼은 패키지, 명함, 서류, 라벨 등에 활용되었어요.”



신의 한수, 포토그래피!


“진행과정 중 가장 신경썼던 부분 중 하나는 이미지로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포토그래피였어요. al_이 가지고 있는 브랜드 방향성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아닌, 개념적으로 함축해서 포토그래피를 통해 전달하고자 했어요.

모든 것을 넓은 마음으로 포용할 것 같은 대자연 속에, 자연물과 일상의 오브제들이 각각 한 쌍씩 조화롭게 어울리게 연출했고, 서로 다른 요소들이 한자리에 모여 어떻게 새로운 이미지와 가치를 만들어 내는지 연상할 수 있도록 했어요. 이 이미지들은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샵 오프닝 공간에 다시 사용되게 했습니다.”



비주얼이 아닌 브랜딩하기


“브랜딩은 어떤 하나의 생명체를 형성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누군가를 단순히 외모적인 부분만으로 판단할 수 없듯, 브랜드를 형성하는 건 단순히 시각적인 부분에만 한정 지을 수 없다고 생각해요.


매력적인 사람에게는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그만의 목소리와 체취가 묻어 나오듯, 브랜드도 오랜 시간동안 쌓아 올린 그만이 걸어가는 길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저는 앞으로도 그런 브랜딩을 하고 싶어요.”




Studio Swisscottage의더 많은 작업을 확인하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매거진의 이전글 고독한 토끼는 어떤 꿈을 꿀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