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오프리 Nov 08. 2019

왜 'Ctrl+Alt+Del'를 눌러야 재부팅이 될까?


뭔가를 다시 처음부터 시작한다는 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잖아.

그 동안 해온 것이 아까울 수도 있고 그 동안 해온 것을 뒤로 하고 다시 처음부터 새롭게 시작하려면 보내 왔던 시간들이 너무 아쉽지. 'Ctrl+Alt+Del'은 3개의 키로 구성되어 있어.


다시 무슨 일을 시작할 때는 단번에 하지 말고 적어도 주위 사람들에게 다시 시작해도 괜찮은지 물어 보고 그 중 3명 정도만 동의를 해주면 다시 시작해도 좋다는 의미가 담겨져 있는 거야.




중요한 건 'Ctrl+Alt+Del'의 조합에서 보듯이 서로 개성이 다른 조합이어야 한다는 거야. 즉 서로 다른 키가 같은 생각을 해야 재부팅이 가능한 거지.

다만, 최종 의사결정은 '나'야. 그 키를 누르는 건 '나'이니까.


이전 05화 냉장고는 냉동실도 있는데 왜 냉장고라고 부를까?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쥐 구멍에도 볕 들 날이 있을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