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하얀술 Jan 01. 2021

귀주 마오타이

봉황이 물 마시듯 따라야

봉황은 적, 청, 황, 백, 흑색의 다섯가지 색으로 몸이 이루어져 있다. 또한 다섯가지의 아름다운 소리를 내는데 이는 봉황이 색은 인, 의, 예, 지, 신 다섯가지의 덕을 갖추었기 때문이다.

봉황이 물 마시는 법은 물을 마시고 잠깐 하늘을 쳐다보고, 다시 물을 마시고 하늘을 쳐다보는데 이때 하늘을쳐다보는 시간은 1초 미만이라고 한다.  귀주 마오타이는 봉황 물 마시듯 따라야 맛이 좋다고 한다. 술잔에 마오타이를 조금 따르고 1초 이내로 멈췄다가 다시 따르고 또 1초 이내로 멈췄다가 다시 따르면서 잔을 채운다. 해서 마오타이는 다섯번에 나누어 따라야 아름다운 향과 오덕을 담는 셈이된다.

마오타이주는 중국 귀주의 특산 증류주로 청나라 때부터 제조가 시작된 유서가 깊은 술이다. 귀주 북서부의 독특한 기후 풍토에서 5년의 세월 동안 증류돼 만들어진다. 1915년 파나마평화박람회에서 금메달을 수상한 이후 현재까지 14개의 국제상을 수상했고 중국의 여러 외교행사에서 건배용 술로 사용되며 중국의 '국주'라는 명성을 얻었다.




마오타이 재래 양조장의 위생은 눈으로 보면 차마 술을 마시기 어려질 정도이다. 윗옷을 벗은 양조인들은 땀을 흘리며 삽질을 하고 먼지 풀풀 나는 양조장 바닥에 찐 수수를 리어카로 옮겨 늘어놓고 식힌 후 소쿠리에 담은 누룩을 쪄서 식힌 수수 위에 뿌린다. 물론 사람이 찐 수수를 밟으면서 .

3년이상 7년까지 숙성하는 저장고 안의 술독도 여간 비위생적으로 보인다. 낡은 아니 지저분한 술독의 뚜껑을 열어 술맛을 보기위해 술을 뜨는 플라스틱 국자의 꾀죄죄함에 경계가 생긴다.

평균 7차례의 증류를 해서 55-65도의 도수를 만들어 숙성하는 마오타이 시음은 이런 비위생의 첩첩을 감수하고 시음하게 되는데 놀랍게도 맑고, 부드럽고, 누룩 곡물 향이 풍부한 맛에 께죄죄한 시음 국자가 오히려 감동적이 되고야 만다. 이런 재래? 열악? 비위생적인 양조 시스템으로 얻어낸 술은 아름다움 그 자체이다.

현대화된 마오타이 양조장은 물론 위생적이고 환경도 클린하다.

마오타이 술은 하도 종류가 많아서 일일이 열거를 할 수가 없을 정도이다. 가격 또한 최하 88위안에서부터 27,300위안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마오타이는 가짜가 80% 라고 하지만 이는 우리가 알고 있는 빨간 라벨의 모태주(茅台酒) 외에도 수 백종의 마오타이가 귀주에서 생산되는 것을 알지 못하는 넌센스도 있다. 이는 우리나라 막걸리가 장수막걸리가 진짜이고 나머지가 가짜라고 하는 것과 같이 우스꽝스러운 사실이다.

마오타이 중에서 가장 비싼 것은 50년 된 장향형 53° (五十年酱香型白酒) 으로서 가격이 31,800위안(약5백70만원)이 넘는다. 중국 명주 마오타이주 1병이 호화별장 1채와 맞먹는 890만위엔(한화 15억원)에 경매돼 화제가 된 적이 있다. 귀주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1992년산 마오타이주 1병이  260만위엔으로 시작해서 890만위엔에 낙찰됐다. 1992년산 마오타이주는 전 세계에 10병 밖에 없는 술이어서 소장 가치를 높게 평가받는다. 낙찰자는 “최고 1500만위엔까지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해 또 한번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이 마오타이주의 1995년 당시 구매가격은 360위엔이었다.

마오타이 중에서도 가장 주목하는 마오타이는 다예쿠이화(大葉葵花 큰 잎 해바라기) 마오타이주이다.  1967년 설립된 '귀주 마오타이 주조장 개혁위원회'가 마오타이주 이미지 변신을 위해 1968년 초 수출용 마오타이주에 태양을 바라보는 해바라기 상표를 붙인 것이다. 당시 유통기간이 짧았던 데다 해외 상표등록도 되어 있지 않아 그 실체 여부를 놓고 치열한 공방이 있어왔다. 일본 소장가에 의해 존재 여부가 알려진 다예쿠이화(大葉葵花 큰 잎 해바라기) 마오타이주는 9,000만원을 호가한다.

중국에서 절대로 사지 말아야할 술=마오타이는 가짜가 가장 많다고 알려진 술이며, 단이 술 한 가지로 연간 매출 7조에 이르르는 술이다. 재래식과 현대식이 공존하는 귀주 마오타이 양조의 현재는 놀라움 그 자체이다.

봉황이 물 마시듯 따라야 한다는 그들의 술 문화에 깃들인 역사와 문화가 귀하다.


사진 출처 : https://youtu.be/9nV9LZ3u29Y







작가의 이전글 세계의 새로운 녹색세계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