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Sacony Review Dec 30. 2020

워크-라이프-발란스 (워라벨) 높이는 법

사코니 리뷰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saconyreview


WSJ에 실린 워라벨에 관한 짧은 글을 보며 간단하게 메모. 이번 코로나 사태, 그리고 많은 줌 미팅들로 인해 나도 처음으로 번아웃 비슷 한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고 이중 벌써 몇 개 실천하고 있는 것들도 있어서 앞으로도 계속 참고해야 할 듯. 


주요 요점은

자신에게 맞는 스케줄이 무엇인지를 알려고 노력해야 한다.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한계를 알아야 하고 그 한계에 맞게 경계를 설정해야 한다. 

워크와 라이프는 꼭 한 스케일에서 반대되는 행위가 아니다. 그냥 둘 다 존재할 뿐. 


경계를 설정하는 법

출퇴근 시간을 잘 활용하라: 워크와 라이프의 사이에 있는 시간. 이 시간을 잘 활용해야 한다. 음악을 듣던 팟캐스트를 듣던. 

만약 통근을 안 하는 상황이라면: 코로나가 터지고 더 많은 시간을 일하게 된 이유가 일어나자마자 일을 하고 자기 전까지 일을 하여서이다. 출퇴근 시간을 일부러 만들어 15분이라도 명상 혹은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던지 커피를 만들던지 루틴을 만들자.

어떤 시간이 자신의 효율성이 높은 지를 파악: 효율성이 높은 시간에는 일을, 낮은 시간에는 집안일을.

그리고 하루에 몇 시간을 워크 몇 시간을 라이프에 할당을 확실하게 해 두자

상사와 커뮤니케이션 패턴에 대해서 말해놓기: 저녁시간 전에 온 이메일은 6시 전에 답변하겠다 등등


근무시간외에 일하지 않기

꼭 해야 할 일은 근무시간 내에 끝내고 중요하지 않은 일은 근무시간 외에는 절대 하지 않기

동료들끼리 근무시간외에는 웬만하면 이메일 보내지 않기로 협의

일 안 하는 것처럼 보일까 봐 의식하지 않기


번아웃 상태를 파악하기

뭔가 자신의 카파가 꽉 찬 기분, 기쁘지 않고 감정이 별로 없는 상태 등이면 번아웃일 가능성이 있다. 이는 효율성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성과를 내는데 지장을 줄 수 있기에 꼭 잘 파악하여야 한다. 


가족끼리 이야기하기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여성들의 시간 특히 직장 여성들은 집안일은 늘어나고 직장일은 그대로 있는 불균형에 시달려야 했다. 만약 부부 중 한 사람이 특정 업무에 쓸 시간이 줄어든다면 도와줘라. 그리고 이야기해라. 


출처: https://www.wsj.com/articles/how-to-improve-your-work-life-balance-11608244271

사코니 리뷰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saconyreview

             

매거진의 이전글 2021년 테크 트렌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