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강 Nov 20. 2022

노력하는 제로웨이스트 일상

지구인의 오전




 그럼에도 여전히 플라스틱을 쓰고 비닐을 쓴다. 완벽하자는 말이 아닌 노력하자는 말을 하고 싶었고. 노력은 완벽에 가까워지는 유일한 일이며 나는 그게 좋다.


 지구에 살면서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 크고 작은 움직임을 사랑하는 마음.


 아몬드유를 먹고 멸균팩을 씻어 말리는 마음. 병뚜껑을 하나씩 모으는 손. 장바구니를 들고 가볍게 나가는 발걸음. 두유라떼를 들이키는 몸. 귀찮다고 말하면서 수세미에 물을 적시는 마음.


 어떤 오전은 부지런한 마음으로 굴러간다.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aeng__gang

유튜브 https://youtu.be/ve1eYAoMDGw

매거진의 이전글 식집사의 <식물 살리기> 프로젝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