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충효 새우깡소년 Aug 13. 2018

숨고르기, 에피소드 하나에서 아홉

마케팅빅리그 시즌 4, 중간점검을 시작해봅니다

낮밤, 밤낮으로 더위와 싸우다(?) 보니 어느덧 가을을 기다리게 되는 8월 중순이 되었습니다.(아마도 이 글은 내년이면 역사가 되겠죠?) 싸우다(!)라는 표현을 하는 것 보니 정말로 더위를 치열하게 이겨내려고 아등바등했던 것 같습니다. 더위에 강하다고 판단하고 있었지만, 이렇게나 사나운 것은 처음이네요.


가을이 오기 전에, 솔직한 '숨고르기' 좀 해보고자 합니다. 

지난 5월에 써 내려간 이후 3개월이 되어가더군요. 팟캐스트 '마케팅빅리그' 시즌 4 녹음과 함께 인사글을 썼었는데, 어느덧 중간 점검을 해야 할 때가 왔습니다. 금번 시즌 4 만큼은 중간 점검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이유는, 바로 팟캐스트 팀이 추구하고자 했던 방향대로 - 원하고자 하는 팟캐스트 녹음 결과물이 나오고 있는지 - 시즌 3 때와 시즌 4 가 어떻게 다르게 흘러가고 있는지 등등 짚고 넘어가려고 합니다.


'마케팅빅리그 시즌 4'를 알렸던 <사전 예고편> 같았던 글

https://brunch.co.kr/@saewookkangboy/57


금번 시즌도 마찬가지로 '마케팅빅리그'의 강력한 '에지(Edge)'를 담은 <리포트 읽어주는 남자/남매>로 시작했고, 그에 맞춰 각 분야의 게스트 분들이 오셨죠. 그리고 아무도 다뤄보지 않았던 '마케팅업'의 특수부대 급인 '영화 마케팅' 현장 장인 들을 모시면서 시즌 4의 50%가 흘러갔습니다. 사전 녹음된 내용이 모두 오픈되지는 않았지만 '영화'를 좋아하시고, '현장의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이라면 놓쳐서는 안 될 콘텐츠가 될 것이라 자부하는 바입니다.


그럼, 잠시 에피소드 별도 간단 리뷰를 해볼까요? (이 부분은 철저하게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해당 리뷰에 있어서는 긍정/개선해야 할 사항들이 있다는 부분이 포함되어 있으니 오해 없으셨으면 합니다. 전체 녹음을 기획하고 함께 논의하는 과정에서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남은 50%를 '매우, 잘' 마무리하기 위한 '아젠다'로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하나. 시즌 4. 에피소드 1편 ~ 3편

이번에도 역시나, We Are Social부터 '메조 미디어', '오픈 서베이', 'DMC 미디어' 까지 국내 디지털 마케팅 및 그 이상의 마케팅 현장 담당자분들이 자주 보는 - 특히 마케팅빅리그 만의 플래그쉽 소재 인 'We are Social' 리포트는 준비하는 과정 내내 벅찬 내용이었지만 공동 MC 4인이 꼼꼼하게 다뤄야 했던 소재였습니다. 사실 리포트 파트는 욕심을 가지고 하는 만큼 들어주시는 분들도 함께 따라와 주시는 것에 감사할 따름이죠.

무턱대고 'Go' 하는 게 아닌, 시간을 투자하면서 까지 보는 것이 힘드신 분들을 위한 '요약', 'Summary'가 되어주고 싶었던 마음이 더 있었습니다.

리포트 파트는 많은 분들의 피드백도 궁금하고, 실제 리포트를 작성하시는 분들을 초대하여 어떤 관점에서 - 방향에서 - 꼭 봐야 하는 부분이 어디 인지 함께 이야기하면서 하고 싶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다면 저희들이 꾸준하면서 Deep 한 해석으로 해 드려야겠다는 것이 '욕심'이라는 점. 알아주셨으면 해요.

특히, We Are Social 리포트를 담당하는 싱가포르의 담당 Editor의 코멘트를 언젠가는 인용하여 녹음도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가네요! 리포트 세션은 마케팅빅리그 - 마빅 만의 시그니처로 계속 만들어 갈게요!


둘. 시즌 4. 에피소드 4편

블록체인 소재를 다루는, 어떤 팟캐스트에서 해당 소재를 다루셨을지는 모르지만 100여 장 이상. 온라인으로 배포된 리포트를 손에 들고 직접 보면서 리얼 타임으로 소개한 'Coin-desk' 리포트는 많은 분들에게 '듣기만 해도 현재의 블록체인 - ICO 시장이 어떻게 돌아가는구나!'라는 현안을 드릴 수 있는 'MC 현웅재 님'의 시그니처였다는 것. 다음에는 좀 더 쉽게, 현장의 이야기, 눈에 보일 수 있을 만큼 명확한 '블록체인 및 ICO' 이야기를 전해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셋. 시즌 4. 에피소드 5편 ~ 6편

마케팅빅리그 시즌 중에서 첫 광고주였던 P.I.C.U.P.k.r - 픽업 대표 이신 문용희 대표님이 직접 나와주셨죠. 특히 국내외 적으로 뜨거운 핫이슈인 '인플루언서'와 '콘텐츠 마케팅'이 경험적인 요소부터 현재 비즈니스가 이뤄지기까지 과거부터 현재, 앞으로의 방향까지 알 수 있었던 '살아있는 REVIEW' 였다는 점.

뜨거워진 것 이상으로 너무나 Hottest 해진 인플루언서 및 MCN 시장에서 반드시 놓칠 수 없는 현장 이야기 들을 담아냈다는 것에 자부심을 전하면서, 인플루언서 마케팅 및 플랫폼 활용에 고민이 되신다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셨으면 합니다.

문용희 대표님의 찰진 목소리, 5회부터 6회는 저도 다시 들어보고 '아~~!' 하는 감탄사를 계속 되새김 중이죠!


넷. 시즌 4. 에피소드 7편 ~ 9편(아직 모두 미공개, 7편은 사전 공개)

'영화 마케팅은 천둥벌거숭이부터 시작한다'라는 타이틀로 공개된 '영화 마케팅' 현장 장인 분들의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사실 매번 에피소드마다 녹음시간 25~35분을 고려하여 충분하게 질문을 빼곡하게 구성하지만 이금번 녹음은 그야말로 준비한 질문을 모두 소화하지 못할 정도로 '영화 마케팅' 14년 역사를 자랑하는 '퍼스트룩(1st Look)'의 공동대표 님이 시간을 정말 가득 써주셨습니다.

게스트 섭외를 위해서 첫 삽을 떠주신 MC 현웅재 님의 질문부터, 게스트 MC 였던 노지우 님, 평소 내용 정리하느라 바쁜 김홍석 님 마저 궁금한 게 정말 많았던 녹음이었죠. 그리고 '영화' 소재가 주는 범용적 소재로 인해서 그에 대한 관심과 이야기들이 많을 수밖에 없지 않았을까 싶네요.

오랜만에 몰입감 있게, 3편의 녹음 - 2시간 동안 깊이를 막론하고 다양한 '영화'와 '관객' 입장, '영화계' 이야기를 넘나들며 했던 것 같습니다.

평소 소셜 미디어를 하지 않으시는 퍼스트룩 공동대표님께서 부디 팟캐스트 만은 들어주시면서 이 글을 발견하신다면 꼭 댓글로 피드백 좀 주셨으면 좋겠네요! 별도로 온라인 모니터링은 하시니, 언젠가는 이 글을 보실 것이라 믿어 의심하고 싶네요!

(이 글이 발행될 시점으로 에피소드 8편이 곧 개봉될 예정일 텐데요. 재미나게 들어주세요)

마케팅빅리그 공동 MC - 이 글을 쓰는 저만 뺐어요 =)

지금까지 시즌 4, 에피소드 1편 ~ 9편까지 이야기였는데요. 녹음 이외의 이야기도 다양합니다. 하지만 단 두 가지 - 피드백 이야기를 해보면

1. 좀 더 대중적인 현장 이야기를 쉽게 들려줬으면 좋겠다.

2. 에피소드마다 차이점은 있지만, 간혹 내용들이 어렵고 무겁다!

라는 피드백을 주시더라고요. 이 부분은 앞으로 에피소드 10편 이후부터는 개선하여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마케팅빅리그에도 잠시 여름휴가를 진행합니다. 그에 따라서 공동 MC 4인의 '개인 방송'이 펼쳐지는데요. 그 부분을 고려하여 피드백 적용해보겠습니다. 어느 누가 먼저 개인 방송을 하게 될지 기대해주세요! 



콘텐츠를 만드는 입장에서 블로그 - 브런치를 통해서 글을 쓰는 것보다 사실 '팟캐스트' 준비하는 것에 더 많은 노력과 투자 - 고민을 쏟고 있는데요. 그만큼 보람된 과정이라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채널/플랫폼에서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분들이 많아지면서 어떻게 하면 글, 동영상, 오디오 콘텐츠를 좀 더 쉽게 전달해야 할지 고민하게 됩니다. 이런 과정 또한 더 좋은 - 유용한 - 유익한 콘텐츠를 만들어 내는 과정이라 생각하며 저희 '마케팅빅리그' 팀 이외에도 항상 콘텐츠를 만드는 모든 분들에게 '응원 그 이상의 파이팅'을 전합니다.


그리고, 마케팅빅리그(아이튠즈 팟캐스트에서 '마케팅빅리그'를 검색해주세요!) 구독 / 좋아요 / 댓글도 많이 부탁드려요.(팟빵 : http://www.podbbang.com/ch/13310 )

출퇴근, 여유 시간을 유익하게 하는 콘텐츠로 또 찾아뵐게요. 그리고 저 또한 브런치 - 블로그를 통해서도 계속 글로 인사드릴게요 =)


Your Best!



정말 작게, 작게 시작해서 '큰 것' - '큰 도움'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박대표 - 박 선생 - 혼자서도 다양하게 일하는 사람, 박충효였습니다.

블로거 새우깡소년/박충효 : dayofblog.pe.kr/

디지털 팀/조직/구성원과 함께 일을 하며,

실행 가능한 디지털 전략을 설계 및 기획, 자문(코칭) 해드리는

Digital Shift Advisory & Digital Transformation Partner(United) -TROE(트로이) / TROE Lab

facebook.com/troelab/

twitter @troelab

mail. chunghyo@troe.kr



매거진의 이전글 지금도, 아직도, 1인 기업가입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