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쎄인트saint Oct 10. 2020

나의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나를 만든다



【 클린 브레인 】 - 인생을 바꾸는 최강의 두뇌 디톡스   

  _데이비드 펄머터 외 / 지식너머          



“당신이 먹고 마시는 음식과 음료수가 감정, 생각, 세상을 인식하는 방식도 바꿔 놓는다.”     



우리는 종종 다른 민족과의 심리적 갈등을 ‘문화적 충격’이라고 표현한다. 아마도 그런 기질적 요인이 각 민족의 일상 속에 자리 잡고 있는 과정 중 입으로 들어가는 것도 관여될 것이다. 무엇을 먹고 마시며 사느냐 참으로 중요하다. 이 책의 테마는 ‘뇌 청소’이다. 인간의 뇌가 점차 오염되어가고 있다는 이야기는 새삼스럽진 않다. 두 가지 원인이 있다. 환경적인 요인과 내부적인(또는 자발적인)요인이다. 미세먼지가 호흡기관을 통해 뇌에까지 침범한다는 것은 초등학생도 알고 있다. 이 책에선 주로 음식물의 영향이 우리 몸을 오염시킨다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책의 공저자는 아버지와 아들이다. 신경의학 전문의이자 미국영양학회 회원인 아버지 데이비드 펄머터와 내과전문의이자 예방의학, 만성 질환 관리에 관심이 많은 아들 오스틴 펄머터이다. 이들 부자는 이 책을 통해 ‘두뇌 디톡스’에 초점을 맞춘다. 과연 우리는 얼마나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을까? 지기 싫어서 행복한척 하며 살고 있지는 않은가? 현대 생활이 편리하고 풍족한 물질들로 채워져 있지만, 상대적으로 우리의 마음은 빈곤해지고 있지는 않은가? 아울러 이 책 저자들의 지적처럼 우리의 뇌가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지는 않은가?          



광범위한 디지털시대를 염려하는 사람들의 마음처럼 저자 역시 디지털 미디어의 폐해를 염려한다. 그리고 그 가운데 끝없이 쏟아지는 ‘뉴스’가 있다. 이미 가짜뉴스와 진짜뉴스를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뉴스 쓰나미가 대단하다. 저자는 내용을 3챕터로 구분했다. ‘현대사회가 뇌에 미치는 영향’에선 의미, 기쁨, 지속적 안녕을 찾으려는 우리의 마음을 약하게 만드는 정신장악에 대해 이야기한다. ‘오염에서 벗어나기’에선 더욱 명료하게 생각하고, 타인과의 유대감을 간화하고, 건강에 좋은 습관을 키우는 데 필요한 도구들을 알아본다. ‘브레인 워시’에선 보다 적극적인 방법으로 ‘실용적인 10일 프로그램과 레시피’를 정리했다.           




그렇다면 오염에서 어떻게 벗어나야할까? 저자가 조언해주는 방법은 그리 독특하지 않을 수도 있다. 몸과 마음의 건강관리를 위해 주의를 기울이다보면 흔히 접하는 내용들이다. ‘자연으로 돌아가기’, ‘과감하게 식단을 변경하기’, ‘(다양한) 중독에서 벗어나기’(본인이 알 수도 있고, 모를 수도 있다), 충분한 수면, 운동, 마음 챙김(명상)등이다. 한 가지 특징적인 것은 ‘브레인 워시 레시피’이다. 음식을 통해 우리의 뇌와 몸을 리모델링하자는 이야기다. 문제는 쉽게 구할 수 있는 음식재료도 있는 반면에, 쉽게 구할 수 없고 값비싼 재료들도 있다는 점이다. 어쨌거나 나의 입으로 들어가는 나를 만든다는 생각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된다.           



“당신이 자신의 뇌를 통제하지 않는다면 남이 당신의 뇌를 통제할 것이다.”          



#클린브레인

#데이비드펄머터

#오스틴펄머터

#지식너머

#다독다독

작가의 이전글 번개처럼 스치는 생각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