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상훈 Nov 24. 2015

인도네시아 대표 O2O 서비스, Go-Jek

인도네시아의 새로운 물결 

 요즘 한국을 비롯해서 많은 나라들의 인터넷 서비스에 O2O는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비행기로 7시간을 날아서 북반구가 아닌 남반구로 와야 하는 인도네시아에도 요즘 O2O 서비스가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사실 인도네시아는 여러분들이 잘 아시는 동남아 국가들처럼, 아니 그 동남아 국가들 중에서도 인터넷 관련된 산업이 아직은 활성화되어 있지 않은 나라입니다. 


 지난 회에 이야기드린 것처럼, 인도네시아는 섬나라라는 특성 때문에 인터넷 보다는 모바일이 먼저 발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시장 특성 때문에 3년 전에는 메신저 시장을 두고 한국의 카카오와 라인이 엄청난 물량 공세를 펼치면서 시장 장악을 위해 노력을 했습니다.     


 결과를 살짝 설명드린다면, 카카오는 시장 점유에서 의미 있는 숫자를 획득하지 못하고 패스(Path) 앱으로 사업을 갈아타고 있는 상황이고, 라인은 그나마 게임 부분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인도네시아 3위 정도의 위치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메신저 시장에 1위는 누구일까요? 정확히 구분하기는 힘들지만 BBM과 Whatsapp이 1,2위를 나누어 가지고 있습니다.

 

 여기서 BBM이라는 메신저가 있어? 하실 한국 분들 많으실 것 같습니다. BBM은 블랙베리 메신저이고요,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5~6년 전에 핸드폰을 모두 블랙베리가 장악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여파로 핸드폰 시장에서는 사라져 버린 BBM이 여전히 안드로이드 APP을 통해서 상위권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해외 비즈니스에서는 보편적인 시장에 대한 이해와 통찰도 중요하지만, 그 시장만의 특성을 아는 것도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래서 향후에도 칼럼 시작 부분에서 인니 시장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조금씩 들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메신저 대전이 지난 후 2~3년 정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이 시간 동안 그 이전 시간의 변화와는 상당히 다른 변화의 시간(특히 인터넷과 관련된 부분에서)을 거쳤습니다. 인터넷 속도는 한국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유튜브로 동영상을 볼 수 있을 정도로 빨라졌으며, 인터넷 가격은 많이 안정을 찾았습니다. 


 인도네시아 커머스 부분에서는 PG가 안정화를 찾아가고 있고, 작년부터는 가장 중요한 택배가 상당히 좋아졌습니다. 몇 년 전만 해도 택배를 보내면, 언제 갈 것인가 보다 이 물건이 갈 건지 사라질 것인지를 고민해야 할 정도였습니다. PG의 안정화, 택배의 안정화는 E-Commerce 시장에 영향을 줍니다. 한국이나 중국의 커머스 시장을 경험한 투자사들은 아직 시장 진입 기인 인도네시아에도 대량의 자본을 투자합니다. 공항에서 시내까지 들어오는 길 옆에 보이는 빌보드는 삼성과 LG, 그리고 세계 유수의 대기업이 장악을 했지만, 지금은 가장 많이 보이는 광고판이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Tokopedia입니다. 



 이렇게 인터넷 서비스 업체가 하나 둘 시장을 장악하기 위한 몸부림을 치는 와중에, 정말 혜성과도 같이 나타난 업체가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오늘 설명하게 될 GO-JEK입니다. 이 업체에 대해서는 동남아에 진출하고 싶어 하시는 분은 꼭 한번 공부를 해 보셔야 한다고 강조하고 싶습니다. 선진국에서는 최초에 형성되기도 힘들 서비스가 어떻게 동남아에서는 모든 서비스를 아우르는 포털과도 같은 서비스가 될 수 있는지 꼭 한번 생각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본격적으로 고젝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요즘 인도네시아에서 길거리 다니다 보면, 녹색 잠바와 헬멧에 GO-JEK이라는 Mark를 달고 있는 오토바이 기사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서비스는 벌써 인도네시아 생활 속에 깊숙하게 침투하고 있는 GO-JEK입니다. GO-JEK에 대해서는 2회의 분량으로 쓸 예정입니다. 그 만큼 인니의 온라인 비즈니스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회사입니다. 1회는 GO-JEK 서비스에 대한 개요와 비즈니스적인 가치에 대해서 알아볼 예정이고요, 2회는 실제적인 GO-JEK 활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GO-JEK이라는 서비스는 온라인 비즈니스 관점에서도, 인도네시아 실생활에 도움을 주는 부분에서도 큰 의미가 있는 서비스입니다.


 여기서 다시 한번 언급하고 가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칼럼으로 몇 번 언급해 드리고, 온라인 기사로 상세히 알려 드렸던 O2O 서비스입니다. Online to Offline의 약자이며, 모바일과 다양한 분야의 기술발전으로 인해서 실질적으로 존재하는 모든 상거래를 온라인을 통해서 서비스하는 것을 뜻합니다. 


 미국의 경우 신선식품배송, 교통수단, 가정도우미, 음식배달, 의료서비스, 변호사까지 우리 생활에 제공될 수 있는 모든 영역에 온라인이 침투하고 있습니다. 한국 TV를 보시는 분이면 아시겠지만, 요즘 한국에서는 배달의 민족, 요기요 등 배달 서비스 분야의  O2O들이 사활을 걸고 싸우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인 O2O 대전이 치러지고 있는 지금 인도네시아에서도 치열한 O2O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GO-JEK입니다. 타 동남아 국가의 정확한 사례를 알 수는 없지만, 동남아 시장에서 가장 최적화된 O2O 서비스라 이야기 드릴 수 있겠습니다. 동남아 어느 국가에서든지 넘쳐나는 오토바이를 기반으로, 1차적으로는 ‘우버’와 같은 서비스를 만들고 그것을 확장해서 O2O의 모든 영역으로 가고자 하는 GO-JEK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습니다.



 더욱 주목할만한 것은 GO-JEK의 행보가 여기서 끝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10월 5일에 시작한 GO-BOX라는 트럭 배달 서비스는 Small Pickup Truck의 경우 25km 이하의 거리에 170,000루삐(1만5천원정도)라는 파격적인 가격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그림2에서 보실 수 있는 것처럼 GO-CLEAN, GO-GLAM, GO-MASSAGE라는 서비스를 통해, 택배와 교통 서비스를 넘어서 한국에서도 요즘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일종의 심부름 대행 서비스까지  파고들고 있습니다. 이제는 여러분들의 가정부가 휴가를 가도 더 이상 청소 걱정 없이 핸드폰 APP으로 청소 서비스를 부르면 되는 시대가 인도네시아에도  다가왔습니다. 


 인도네시아에 내에서 오토바이가 차지하는 부분은 보통의 나라와는 분명히 다릅니다. 처음에는 분명 운송과 교통 서비스로 시작했지만, 생각 가능한 모든 분야로 그림을 그려나갈 수 있는 매력적인 서비스입니다. 하버드 MBA 출신으로 알려진 CEO는 인도네시아에서 흔히 보지 못했던 공격적인 서비스 확장을 진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도네시아에 내에서 가장 인도네시아에 적합한 O2O 사례로 뽑을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독자분들. 인도네시아는 더 이상 후진국에 발전 속도가 느린 나라가 아닙니다. 온라인 마켓에서 봤을 때 한국은 네이버와 KAKAO가 1위를 하는 나라이지만, 인도네시아는 세계 1위의 업체인 구글과 페이스북이 1위를 하는 나라입니다. 그리고 자생 가능한, 거기에 충분히 매력적인 이 나라만의 O2O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는 나라입니다. 이 분야에 일하시는 분이 아니더라도 GO-JEK이라는 서비스를 관심 가지고 지켜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인도네시아의 MCN 시장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