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SONA Aug 26. 2015

마음이 어지러울 땐 꽃을 말려요

책 사이에서 피어나는 꽃 향기



무심코 지나가던 거리엔, 많은 이야기들이 자란다. 발자국을 옮기면 또 새로운 이야기들이 자란다. 선선한 바람, 높고 맑은 하늘 아래에 두근거림으로 가득 찬 풀들을 가져오자.



말리는 대상은 꼭 꽃이 아니어도 괜찮다. 그리고 사실, 꽃 보단 막무가내로 자란 풀들이 더욱 예쁘다.



책 사이에 하나 둘, 꼽아 놓고 꼬박 하루를 기다리면 마른 꽃을 만날 수 있다. 기다리는 동안의 설렘은 누군가와 만날 때의 설렘과도 비슷하다. 기대에 부응하듯, 색이 예쁘게 말라주어 고마운 꽃들.



압화를 만들 땐, 적당히 살펴보는 게 중요하다. 일주일씩 그냥 덮어두었다간 색이 바래질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조금의 관심이 예쁜 색감을 살려주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죽어서도 마음 한 켠 따듯함을 건네주는 꽃, 속상한 일이 있다면 꽃을 말리며 마음을 차분히 가라앉혀보는 건 어떨까.

매거진의 이전글 고요한 당신의 취미, 필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