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스왑 Jan 09. 2020

헬린이의 성장기 EP. 02

헬스장 일주일, 한참 궁금한 게 많을 시기

    며칠 들락날락했다고, 헬스장에 오는 게 조금 익숙해진다.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게 참으로 어렵다고 다들 그랬는데 그래도 아직까지는 할 만한 느낌이다. 요새 일주일 정도 다니면서 헬스라는 운동에 매력을 조금씩 느껴간다. 열심히 유산소 운동을 한 덕분인지, 아니면 트레이너 선생님의 충고로 시작한 무산소 운동 덕분인지 몰라도 약간씩 변해가는 내 모습이 체감이 된다. 체중이 빠지는 것은 물론이고 체형도 근육이 붙어 더 탄탄해진 느낌이다(며칠 안 했기 때문에 기분 탓일 수도 있다).

    

    다만 체력은 왜 떨어진 느낌이 드는지... 나는 항상 아침에 운동을 가는데, 운동을 하고 난 직후 진이 빠져 한숨 꼭 자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병든 닭 마냥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다. 그래도 한숨 자고 나면 눈이 초롱초롱 해지고 활력은 더 생긴다. 운동을 하면 체력이 붙는다는 말이 이런 의미는 아닐 것 같지만… 아무튼 더 꾸준히 운동하면 실감이 나지 않을까 싶다.

    

    아직 초보자지만 일주일 정도 하니 대충 헬스장 분위기에 적응해간다. 새로 사회화되는 느낌이다. 대표적인 게 용어다. 근육 운동을 하면서 우락부락하시는 근육남들의 얘기를 어깨 넘어 들어 조금씩 명칭이 익혀진다. 기다란 막대는 “바벨”이요, 아령은 “덤벨”이니, 프리웨이트 운동이란 바벨이나 덤벨의 무게를 높여 강도를 끌어올리는 운동이라는 것 정도.


    헬스장 대표 프리웨이트 운동 3가지까지 접했다. 흔히들 3 대장이라고 하는 것 같은데, 대장님들의 성함은 벤치프레스(bench press), 데드리프트(deadlift), 스쿼트(squat)라고 한다. 다만 아직까지도 왜 그것을 대장으로까지 모시는지는 모른다. 느낌상으로는 이 세 가지가 각각 가슴, 허리, 하체 운동 정도에 그치는 것 같은데 말이다. 특별히 이들이 중요한 이유가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은 한 가득이지만, 아직 초보니까 욕심부리고 싶지는 않다. 얼핏 봐도 이들을 할 때 제대로 자세를 잡지 않으면 다칠 것 같다. 지금 내가 하는 기계 종류에도 비슷한 자세로 드는 게 있으니 그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그나저나 최근에 핫한 용어가 헬스장에서 내 귀를 자꾸 건드린다. 다름 아닌 “근손실”이다. 운동을 갈 때마다 듣지 못한 적이 없다. 인터넷 등에서 많이 접했기에 익숙한 용어이지만, 근육이 어마어마하게 큰 분들이 이를 걱정할 때에는 약간 경악스럽다. 그분들은 조금 손실되어도 괜찮을 것 같다. 아니 더 예쁜 몸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분들과 같이 있으면 나 혼자 근육이 손실된 것 같은 소외감을 느끼는데, 정작 나 빼고 다 이거를 걱정하는 느낌이다. 헬스장을 다니는 사람들은 근육이 잘 늘기만 할 텐데, 왜 손실 얘기를 할까? 내 주변에 운동 좀 한다는 친구들도 맨날 근손실 얘기를 하지만, 몸만 좋다. 누구나 얘기하지만, 누구도 본 적이 없을 것 같은 근육이 손실된 몸을, 왜 그렇게 많이들 걱정하는 것일까?


그래서 난 오늘도 열심히 운동을 한다.

이렇게 다짐하고, 또 이렇게 채찍질하면서 말이다.

“열심히 운동을 한 자에게 근손실이란 의미 없는 말이다.”

“내 몸은 손실될 정도의 근육도 없다. 쓸데없는 고민 말고 운동이나 꾸준히 하자.”


전지적 헬린이 시점 EP. 02로 이어집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전지적 헬린이 시점 EP. 01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