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STAYFOLIO Apr 28. 2021

오늘, 우리 가족의 이웃이 되어주시겠어요?

아날로그 정취를 따라 한 가족의 어제와 오늘 속으로 들어가다

스테이폴리오 '트래블'은 작가와 함께 폭넓은 스테이 경험을 소개하는 콘텐츠입니다.  



가족의 어제와 오늘이 그려지는 집


글ㆍ사진   김영광



한 가족이 바로 옆 집의 오래된 양옥 두 채를 고쳐 만든 아날로그우리집. 낮게 불어오는 바람이 봄의 시작을 알리는 듯해 올해 첫 여행을 들뜨게 만들었다. 여행이라는 낯선 설렘과는 다른, 우리집에 온 듯한 이름에서 친근함이 느껴졌다.



바다와 올레길이 만나는 마을 어귀. 아날로그우리집은 주택가 좁은 골목 안에 위치하고 있다. 마을 공터에 주차 후 더 조용한 골목 안으로 들어간다. 대문 옆 입구에 작은 글씨로 쓰여있는 아날로그 우리집 폰트마저도 아날로그스럽다. 대문을 들어서면 마당에 작은 한라봉 나무가 심어져있다. 크지 않은 현관, 낡은 미닫이문이 아늑하고 정겨운 분위기를 만들어내며 기대감을 높여주었다.



문을 열면 다도실 겸 거실이 보이고, 그 뒤로는 작은 중정이 있는 구조다. 중정에는 잠시 쉴 수 있는 작은 나무 벤치도 준비되어 있다. 집 구경을 잠시 뒤로한 채 바쁘게 달려왔던 일상의 피로함을 차 한 잔으로 달래준다. 다도 테이블엔 인센스도 준비되어 있다. 룸 스프레이 향이 좋아 따로 사용하진 않았지만 취향에 맞게 이용하면 좋을 것 같다. 



거실을 중심으로 양쪽으로 방이 나누어진다. 편안한 분위기의 우측방, 침대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그 뒤로는 탁자가 길게 뻗어져 있고 탁자 위에는 오브제들과 무선 충전기가 놓여져있다. 감각적인 인테리어에 실용성까지 더해져 더욱 만족스러운 공간이었다.



따듯한 햇살이 들어오는 창 아래에는 작은 식물이 놓여져있다. 그 옆에 앉아 책을 읽으면 내가 원하는 가장 큰 쉼을 이 공간에서 얻을 수 있다.



아날로그우리집에는 옛것을 남기려 노력한 듯 거실과 통할 것만 같은 문이 있다. 문이 열리지는 않지만 방 구석구석 아날로그함이 가득 담겨있다.



좌측방은 2개의 침대가 이어져있어 친구들이나 가족들과 함께 놀러 올 때에도 옹기종기 모여서 쉴 수 있다. 침대 뒤편의 돌담벽, 이곳이 아날로그우리집의 가장 이색적인 공간인 것 같다. 작은 창틀 뒤편으로 보이는 또 하나의 돌담벽과 파란 지붕, 내가 좋아하는 제주의 요소들을 골고루 갖추고 있다. 숙소를 둘러본 뒤 구석구석 제주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는 이 방에서 잠을 자기로 결정했다.



다이닝룸으로 이어지는 길, 우드 테이블이 길게 뻗어있다. 커피를 마실 때에는 카페로, 술을 마실 때에는 와인바로, 식사를 할 때에는 레스토랑으로 변신하는 공간이다. 누구나 꿈꾸는 주방이야말로 이곳이 아닐까 싶다.



주방 창문 옆으로는 뒷마당을 나가는 길이 있는데 그 옆쪽으로 실외 욕조가 있다. 실외에 있지만 다이닝룸과 거실 사이에 욕조가 있어 방 안으로 놓여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퇴실 시간이 이르지 않아 좀 더 뒤척거리며 늦장을 부렸다. 침대 뒤편으로 작은 창틀을 통해 들어오는 햇살, 지저귀는 새소리와 바스락거리는 이불소리. 뒷마당에 앉아 햇볕을 쬐며 모닝커피도 마셨다. 이곳의 아침을 즐기며 여유로이 쉬다가 나갈 수 있어 더 좋았던 기억.


이곳의 잔향이 계속해서 맴도는 것 같지만 내가 그리워하는 향기는 이곳에 도착했을 때 느낀 감정의 향기가 아닐까. 바쁘게 달려오던 올해 간절하게 기다리던 평범한 일상, 아침에 여유롭게 마시는 커피, 삶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어주는 이 시간이 그리웠다.다시 제주에 와서 머무르게 된다면, 우리집이라는 단어처럼 내 집에 온 듯 편안함을 주는 이곳을 찾아야겠다. 


오늘, 우리 가족의 이웃이 되어주시겠어요? 




※ 글과 사진은 저작권이 있으므로 작가의 동의 없이 무단 복제 및 도용을 금합니다.




아날로그 우리집 예약하기




에디토리얼 / 제휴문의 

stayfolio@stayfolio.com




매거진의 이전글 자연이 주는 어떤 안온함, 오소한옥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