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오즈 Oct 19. 2018

홍콩 스탠리 머레이하우스

하이브리드 홍콩 (3) 1800년대 석조 건물에서 즐기는 시푸드뷔페


홍콩의 해변을 거닐다


여행자를 위한 2층 관광버스인 빅버스 투어 그린라인을 이용하면 리펄스 베이, 스탠리 등 홍콩의 유명한 해변을 관광할 수 있다. 버스 2층에서 이어폰으로 한국어 설명을 들으며 홍콩 시내를 돌다 보면, 빅토리아 피크와 오션파크를 거쳐 버스는 홍콩섬 외곽 지역으로 빠져나가고 해변가가 보인다. 얼마 전 홍콩을 강타했던 태풍의 영향으로 쓰러진 나무들도 눈에 들어온다.


<홍콩 빅버스 투어 그린라인 코스>
센트럴 스타페리 선착장 - 피크트램 - 오션파크 - 리펄스 베이 - 스탠리 - 에버딘


리펄스 베이를 지나 스탠리에서 하차. 11시쯤 되어 가는 시간. 문을 열 준비를 하는 스탠리 플라자를 지나 해변을 산책한다. 이국적인 느낌이 해변을 거닐며 여행의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스탠리 해변을 산책하다 보면 오래 된 유럽식 석조 건물이 눈에 띈다. 1800년대에 지어진 머레이 하우스이다. 영국 식민지와 일본 점령 등 오랜 역사를 거친 머레이 하우스는 1988년 센트럴에서 스탠리로 이전되었다고 한다.  현재 이 건물에는 H&M의류 매장과 레스토랑이 입점해 있다.

머레이하우스 (출처 사진속)


오션락 시푸드 & 타파스

( Ocean Rock Seafood & Tapas )



머레이 하우스 2층, 오션락 시푸드 앤 타파스에서는 주말 점심시간에 시푸드 뷔페를 즐길수 있다. 1800년대 석조건물에서 즐기는 시푸드 부페는 홍콩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경험. 시원하게 뚫린 발코니석에 자리 잡으면 한 눈에 들어오는 스탠리 해변을 즐기며 식사할 수 있다. 메인 메뉴를 선택하고 샐러드, 시푸드, 디저트를 뷔페식으로 마음껏 즐길 수 있다. 탄산수 등 음료는 별도. 요금을 추가하면 와인 뷔페도 즐길 수 있고, 식사 후에는 커피나 차를 서비스해 준다.


오션락 시푸드 앤 타파스


식사를 마치고 해변을 걸어 가다 보면 재래시장 느낌의 스탠리 마켓을 구경할 수 있다. 골목을 따라 작은 상점들이 줄지어 있는 스탠리 마켓을 빠져 나와 다시 모던한 스탠리 플라자를 구경한다. 슈퍼마켓에서 소소한 쇼핑을 즐기다가 빅버스를 타고 돌아오는 한가로운 해변으로의  여행. 바닷가에서 느끼는 홍콩만의 독특한 하이브리드.

매거진의 이전글 홍콩 트램 여행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