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선기 Jan 13. 2019

나의 아저씨

회사 동료가, 내가 좋아할 것 같다면서 드라마를 추천해줬다. 무엇 때문에 내가 좋아할 것 같다고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좋았다.


현실감도 있고, 약간의 판타지도 있고, 약간의 과장도 있고, 평범한 일상의 부러움도 느껴지고, 교육적인 면도 있다.

음악도 좋고(특히 마지막회 마지막 부분의 연주), 카메라 앵글-워크도 좋고, 어떤 씬들에서는 가장자리를 블러처리하여 보여주는 것도 좋았고,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다.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큰 줄기의 이야기도 재밌었지만, 소소한 것들도 아주 좋았던 드라마였다.

김선기 소속 직업디자이너
구독자 606
매거진의 이전글 우붓에서의 일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