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9월호① - 48평 봄기운에 안기다

9월호① - 48평 봄기운에 안기다


스타 건축가 3인방의 집짓기 제안

제목 : 젊은 전원주택 트렌드


저자 :  이동혁, 임성재, 정다운


9월호① - 48평 봄기운에 안기다


STORY 

: 집을 설계하면서 "집은 깔끔하고 정갈하게 지어야 돼"라는 말을 참 많이 합니다. 주택에 대한 디자인도 다양해지고 건축가들마다 본인들의 색깔을 담은 집을 만들고자 노력하다 보니 가끔 "아... 이게 좀 집이라고 하기 좀 애매한데. 굳이 이렇게 오버하면서 지었어야 하나?"라는 생각도 듭니다.

어찌 보면 집이라는 존재가 그곳에 살고 있는 건축주들의 이미지를 대변하는 것이다 보니 특히 주택들이 모여있는 주택단지에 가보면 정말 멱살만 안 잡았을 뿐이지 저희들 눈에는 기싸움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옆집보다는 조금 더 높아야 하고, 외장재도 더 좋은 것으로 해야 내가 꿇리지 않을 것 같고. 좀 더 독특하게 디자인을 해야 내가 더 빛나 보이는 것 같고. 물론 모든 집들이 그런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대부분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은 잊고 욕심이 가득 담긴 집으로 짓고 있는 본인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집이라는 공간은 하루 이틀 잠시 머무는 것이 아닌 짧게는 1년, 길게는 평생 이 공간에서 내 몸을 누이고 쉼을 얻어야 하는 곳이다 보니 본질적인 가치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은 상태에서 집을 지어버리면 까딱 잘못하다가는 애물단지가 되어 들어가기도 싫은 집으로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비움' 

고민을 많이 합니다. 특히 전원주택 분야에서 젊은 건축가인 저희들이다 보니 흘러가는 데로 시장을 놔두는 것이 아닌 올바른 길로서 끌고 나가고자 많이 노력합니다.

이번 주택은 그러한 노력의 시작점에서 디자인한 주택으로서 가장 주택이라는 단어에 기본이 되는 형태의 주택으로 설계 방향을 잡았습니다.

안정감 있는 디자인. 누수 및 단열에 뛰어난 박공지붕 적용. 그리고 덜어냄의 미학으로 완성된 화이트 톤의 외벽. 비워낸 공간에 창이라는 액자를 걸어 그 자체가 빛이 되고 포인트가 될 수 있게 만든 주택.

물론 이것이 정답이라고 하지는 않겠습니다. 하지만 집이라는 존재는 기본은 확실히 하되 나머지 부분은 조금 덜어낼 수 있다면 그 본연이 빛날 수 있는 그러한 존재로 탄생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가성비최고 #밸런스있는외관 #'ㄱ'자형주택 #박공지붕 #홈트리오최애주택


공법 : 경량 목구조

지붕마감재 : 아스팔트 슁글 / 외벽 마감재 : 스타코플렉스 / 포인트 자재 : 루나 우드, 파벽돌

실내 벽 마감재 : 실크벽지/ 실내 바닥마감재 : 강마루

창호재 : 미국식 3중 시스템창호

건축면적 : 158.42㎡(1층 : 104.06㎡, 2층 : 54.36㎡)

예상 총 건축비 : 298,000,000원(부가세 포함, 산재보험료 포함 / 설계비, 인허가비, 구조계산 설계비 별도)

설계비 : 7,200,000원(부가세 포함) / 인허가비 : 4,800,000원(부가세 포함)

구조계산 설계비 : 4,800,000원(부가세 포함) / 인테리어 설계비 : 4,800,000원(부가세 포함)

*건축비 외 부대비용 : 대지구입비, 가구(싱크대, 신발장, 붙박이장), 기반시설 인입(수도, 전기, 가스 등), 토목공사, 조경비 등


1층 평면도
2층 평면도


이동혁 건축가 : 깔끔한 외벽, 안정감 있는 박공지붕, 거기에 밸런스가 느껴지는 1층과 2층의 공간 구성. 완전 내 취향입니다. 집 비싼 자재 사용할 필요 있나요. 이번 주택처럼 지으세요. 진짜 가성비 최고입니다.

정다운 건축가 : 재미있는 공간의 연속. 도심형 전원주택이 가지는 매력적 공간을 모두 포함한 주택이라 생각합니다. 짜임새 있는 공간 구성과 어디로든 이동할 수 있는 동선 계획은 이 집만이 가진 매력을 더욱 부가시켜 줍니다. 

임성재 건축가 : 외부 디자인을 계획할 때 최대한 덜어내고자 하는 마음으로 디자인을 진행하였습니다. 무언가를 많이 가져다 붙이는 것이 아닌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의 이미지를 전달해주고자 하였으며, 추후 유지보수적인 측면에서도 유리할 수 있는 설계적 요소들을 기본적으로 적용시켰습니다. 스타코플렉스, 박공지붕, 거기에 EPS 몰딩까지. 오염에 대한 부분과 단열, 방수에 대한 부분까지도 설계적으로 디자인적 반영하여 처음 시작하는 전원생활에 부담을 최소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였습니다.

이전 13화 8월호① - 36평 미국의 클래식함을 담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젊은 전원주택 트렌드 2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