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신현묵 Aug 27. 2018

비개발자들은 논리적이지 않지만, 가장 중요한 사람들..

순서가 맞지 않아도, 논리적이지 않아도...

실제 그들이 비즈니스를 기획하고, 비즈니스를 구동하게 하고, 비즈니스를 운영한다.

개발자들이 가장 힘들어하고 어려워하는 것 중의 하나는 논리적인 이유로 개발 순서와 방법, 도구 등을 이야기했지만, 그 순간에는 이해할 수 없는 공돌이의 용어이기 때문에 이해하거나, 승인해주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외부의 이펙트나, 더 쉬운 설명을 통해서...

개발자의 시선이나 이야기를 이해하고... 뒷북(?) 두드리는 듯한 이야기를 반복한다.


이때에 개발자들은 그냥 '참고' 아무런 이야기를 안 하는 것이 최선이다.


불과 몇 주, 몇 개월 전에 이야기했던 내용에 대해서...

그들은 이제야 이해를 한 것이고...

그래서, 그 일을 하자고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그 공과나 성과, 시발점은 '자신들'이 잘해서 된 것으로 이야기할 것입니다.

어쩔 수 없는 것이죠.


그냥.. 그나마, 수개월이 지나서라도...

그 이야기를 하는 비개발자들을 이해하고...

저녁에 그냥 쓴 소주 한잔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들이 자신들의 비즈니스를 운용하기 위해서...

IT서비스의 몇 가지의 이야기를 받아들였다는 것에 만족하면 됩니다.


물론...


그다음 날 다른 이야기를 하면 똑같을 것입니다.

비개발자들은 자신이 이해하는 용어와 관념이 아니면...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냥, 해탈한 마음으로...

비개발자와 이야기를 나누면 됩니다.


그들은 중요하니까요.

그들이 직접, 비즈니스와 영업, 마케팅, 고객과 접점 하는 사람들이니까요.


비논리적인 세계에서...

두통을 느끼는 것이 개발자들의 숙명입니다.

ㅎㅎ

매거진의 이전글 개발자 구인이 어렵습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