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Master Seo Mar 23. 2017

6. 내 행복이  1순위다.

가족 행복이 2순위다.

1. 내 행복이  1순위다.

2. 누구 평가도 아닌, 나 자신이 평가하고 만족하라.

3. 전문가가 될 수 있는 회사에서 일하라.

4. 연봉도 만족해야 한다.

5. 회사 고민을 이야기할 동료 2명은 만들어라.

6. 지금 안정적이라면 안정성을 기반으로 2년간 지식을 쌓아라.

7. 월급 80%는 인간관계다.

8. 직장생활 5년이면 이직하라.

9. 이직하려는 회사 직원들이  왜 바뀌었는지 알아봐라.



1. 내 행복이  1순위다.

내가  행복해야 한다.
나는 행복한가?  내 가족은 행복한가?
그렇지 않으면 이직하라.
개인과 가족 행복을 위해 다니는 게 회사다.

일에 개인 시간을 모두 쏟지 마라.

일을 잃어버리면 실망도 커진다

 행복을 망쳐가며 일하지 마라 ~

일의 목적은 개인과 가족 행복을 위한 것이다.

회사는 단순히  돈 받는 곳이다.

돈은 받고 있는가?

그럼 됐다.



2. 누구 평가도 아닌, 나 자신이 평가하고 만족하라.

자존감이 제일 중요하다~

여러분은 잘하고 있다.

회사의 평가는 중요하지 않다.

회사 평가는 그러려니 해라.

다들 각자의 기준으로 평가하라.

어제 보다 나는 나아졌는가?

나 자신의 실력이 제일 중요하다.



3. 전문가가 될 수 있는 회사에서 일하라.
그렇지 않다면 이직하라.
자신 분야에서 1위가 돼라.

유일한 존재가 되어라.

어느 회사이건  프로페셔널한 인재를 구한다.

그냥 단순히 회사 내에 잘하는 인재가 아니다.

글로벌 1위 엔지니어가 되어야 한다.

그만큼 자신 있어야 한다.

다른 곳에서 원하는 인재가 돼라.

능력자는  연봉 많이 주는 업종이나 기업으로 이직이 가능하다.

필자도 한 분야에서 남들보다 잘한다.

문제가 생기면 주변에서 나에게 조언을 구한다.

전문성으로 네이버로 이직도 했다.

운이 좋아 현재 20년째  직장 생활을 하고 있다.



4. 연봉도 만족해야 한다.  

돈도 중요하다.
20대면 실력을 쌓아라. 그래야 30대 연봉 높은 회사로 이직 가능하다.

30대면 이직하라.
이직 시 연봉협상은 갑근세 서류로 하라.

기존에 받던 복지비나 인센티브 포함하라는 얘기다.

연봉은 기본 10% 이상 올려 이직해야 하고, 20% 정도면 좋다.

이직하지 않으면 연 10% 이상  올릴 수 없다.
이직 시, 연봉이 높아진다고 하지만  잘못하면 낮아진다.

이직했는데 단순 연봉계약서로 얘기하면, 기존 회사에서 받던 금액보다 적은 후배를 봤다.      

갑근세 서류로 하라!

개인 연봉은  업종과 경쟁사 연봉으로 결정된다.

업종 중 금융업은 많이 받는다.  

연봉 많이 받으려면 높은 연봉을 주는 금융업으로 이직하라.

제조업은 적게 받다.

개인 능력이 높아서 많이 받는 게 아니다.



5. 회사 고민을 이야기할 동료  2명은 만들어라.
없다면 이직하라.
미친놈들만 있는 회사도 있다.
평소에  2명은 내편으로 만들라.

이야기하고 같이 고민할 동료는 필요하다.

나의 2명은 누구인가?

회사에서 내 일이 최우선이다.

회사일을 혼자 하지 말고, 혼자 알고 있으려 하지 말라.

공유하지 않으면  비난받고,  인간관계 나빠져 회사생활이 힘들게 된다.
동료들은 지인 추천으로 좋은 회사, 재밌는 회사로 이직하는데 혼자 못 가게 된다.

평판이 중요한 세상이다.

요즘은 이직 시 기존 회 레퍼런스 체크도 필.



6. 지금 안정적이라면 안정성을 기반으로 2년간 지식을 쌓아라.
지금 회사 생활이 힘들면 인생선배를 만나 한 가지 이상 조언을 얻으라.  

큰 도움이 된다.

앞으로 뭘 해야 할지도 묻고,  어떤 부분으로 진행해야 하는지 상담하라.

나의 경우는  회사에서 대외 분야의 업무를  하라고 해서 했는데 결과가 좋았다.

대외 업무는 팀장도 어쩌지 못한다.



7.  월급의  80%는 인간관계다.

인간관계 스트레스로 이직하는 경우가 많다.

혼자 고민하지 마라!

스트레스받는다고 욱~해서  아무 기업이나 이직하면 안 된다. 
이직은 준비는 1년은  필요하다.
이직해보면 어디든 미친놈은 있고 , 더 바닥인 회사도 있다.
이직해서 적응하는데도 1년은 스트레스다.
죽을 것같이 힘든가?  

그럼 무조건 이직하라.

알아보면  좋은 회사도 많고 기회도 있다.

이직은 최종 확정 전에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마라.

그래야 본인이 힘들어지지 않는다.

연봉협상이 끝난 후  1달 남겨놓고 이야기하면 된다.

2~3주 전에 이야기해도  법적 문제는 없다.



8. 직장생활 5년이면 이직하라.
기존 회사를 오래 다니면  게을러진다.

성장하는데 무감각해진다.

결국 , 서서히 어오르는 물통 안의 개구리 된다.

죽는다.

어디 가지 못하는 신세가 된다.
오늘  성장했는가?

아니라면 이직을 준비하라.

이직해야 연봉도 오른다.



9. 이직하려는 회사 직원들이  왜 바뀌었는지 알아봐라.
꼭 확인하라.

미친놈을 피했는데 상 미친놈을 만나는 경우가 있다.

이직하려는 회 팀장이 미친놈인지 반드시 확인하라 ~

200만 원 차이로 이직하지는 마라.

이직해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다.

지금도 구인 요청 오는 회사가 있다.

계속 구한다.

들어갔다가 3개월이면 뛰쳐나온다.  
미친놈이 모인 회사는 피하라.

이직 스트레스도 크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5. 회사에서 스트레스 적게 받는 9가지 방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