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기묘한 Nov 09. 2022

오아시스, 너무 고평가 되는 거 아닐까요?

기업을 제대로 평가하려면 명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해야 합니다

아래 글은 2022년 11월 09일에 발행된 뉴스레터에 실린 글입니다.

전체 뉴스레터를 보시려면 옆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뉴스레터 보러 가기]



컬리보단 오아시스라는데요


 컬리의 상장에 빨간 불이 들어온 가운데, 역으로 주목받는 기업이 바로 오아시스입니다. 일부 기사에서는 물리적 매출 규모는 작아도, 이를 압도하는 잠재 성장성이 있다고 오아시스를 평가하기도 했을 정도인데요. 특히 '유일한 새벽 배송 흑자 기업'이라는 타이틀은 오아시스의 가장 큰 무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이커머스 기업들이 적자에 시달리는 상황 속에서 이는 정말 매력적인 포인트고요.


 또한 오아시스의 현재 상황이 컬리보다 나은 것도 사실입니다. 꾸준히 흑자를 기록해온 덕택에 자금 압박이 덜하고요. 지분 교환 등을 통해 구축한 여러 기업들과의 파트너십도 탄탄합니다. 무엇보다 투자 시점의 기업 가치가 대략 1조 원 규모로, 컬리에 비해 1/4 수준이기에 오히려 상장에 대한 부담감도 덜하고요. 하지만 사업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오아시스를 이렇게 해석하는 것이 맞나 싶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과연 오아시스는 정말 이러한 고평가가 어울리는 기업일까요?



정말 이커머스 기업입니까?


 우리가 오아시스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기업이 가진 비즈니스 모델을 명확하게 정의해야 합니다. 흔히 오아시스를 이커머스 기업이라고 칭하지만, 자세히 뜯어보면 오아시스는 순수한 온라인 플랫폼이 절대 아닙니다. 오아시스의 시작은 분명 오프라인이었습니다. 2013년 경기 지역에 2개 매장을 열면서 사업을 시작하였고, 새벽 배송 서비스는 2018년 5월에 론칭했거든요. 그렇다고 오프라인 확장을 멈춘 것도 아닙니다. 지난해만 해도 매장 수를 13개나 늘리며, 연말 기준 51개까지 확대하였고, 올해 내엔 이를 7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매출 비중으로 봐도 오프라인 비중은 적지 않은데요. 2020년 기준으로 50%, 작년엔 온라인 매출이 급성장하며 줄긴 했지만 그래도 40% 정도로 추정되니 말입니다.


 그렇다면 왜 굳이 오아시스는 스스로를 이커머스 기업이라 정의 내리는 걸까요? 일단 이렇게 해야 기업 가치 평가에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아무래도 온라인 플랫폼의 성장성이 월등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쿠팡, 컬리 등의 기업 가치에도 늘 고평가 논란이 따라붙곤 했습니다. 아무리 성장성을 고려하더라도 기존 유통 기업들에 비해 가치가 너무 높았으니까요.


오아시스의 실적 추이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나눠 면밀하게 볼 필요가 있습니다 (design by 기묘한)


 더욱이 이렇게 홍보를 해야 마치 오아시스의 전체 매출이 온라인 실적인 듯 착각 효과를 주게 됩니다. 오아시스의 작년 매출은 3,570억 원인데, 이중 온라인만 따라 추정해보면 2,000억 원 남짓에 불과합니다. 거래액 2,000억 원 플랫폼이라 하면 아무래도 조금 매력이 덜해 보이지 않나요?


 마지막으로 오프라인 실적이 그리 좋지 않다는 것도 하나의 이유일 겁니다. 작년 오아시스는 오프라인 점포 수를 38개에서 51개로 무려 13개를 늘렸는데, 이는 34%나 증가한 겁니다. 그런데 오프라인 매출 증가율은 5.2%에 불과했습니다. 이는 즉 신규 출점 효과를 제외하면, 동일 점포의 매출 실적은 상당히 부진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반면에 올해는 조금 다를지도 모릅니다. 엔데믹 이후, 온라인 성장은 둔화되고 오프라인은 빠르게 회복했으니까요. 이러면 반대로 온라인 성장의 부진을 오프라인으로 덮을 수 있을 거고요.



정말 꼼꼼히 봐야 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오아시스라는 기업이 가진 가치를 부정하는 건 아닙니다. 오아시스는 상당한 저력을 가진 기업이고요. 그들이 영위하는 비즈니스 자체도 온오프라인 채널을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시너지를 내는 특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단편적인 해석이라 할 수 있는, '유일한 새벽 배송 기업'이라는 타이틀에 매몰되면 오히려 잘못된 평가를 내릴 가능성이 큽니다.


 그리고 오아시스가 이렇게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상장을 철회하지 않는 데는 다 이유가 있는데요. 오아시스가 성장 정체라는 한계에 직면한 상황이가 때문입니다. 물론 작년엔 무려 50%나 매출이 성장했고요. 올해도 두 자릿수 이상은 증가하겠지만, 이를 낙관적으로 바라보기엔 현재의 매출 규모가 너무 작습니다. 경쟁자를 따라잡으려면 적어도 매년 2배씩은 성장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인데요. 특히 가장 많이 비교되는 컬리만 해도, 이미 거래액 조 단위를 넘긴 작년에도 65%나 성장했습니다. 오히려 격차가 점차 커지고 있는 겁니다. 그렇다고 무리해서 덩치를 키우면, 흑자라는 장점마저 사라질 겁니다.


 따라서 오아시스는 아마 곧 좋은 성장 기업의 조건 중 하나인 '40의 법칙(매출 증가율과 영업 이익률의 합이 40%를 넘어가야 한다)'을 충족시키지 못할 가능성이 큽니다. 성장은 어려워지고, 그렇다고 비즈니스 구조 특성상 수익성을 단기간 내에 끌어올리긴 불가능하기 때문인데요. 아마 상장을 통해 얻은 자본으로 이를 타개할 계획일 텐데, 그러려면 조금 더 뾰족한 전략이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래야 원하는 충분한 공모금을 모을 수 있을 테니까요. 앞으로 오아시스는 본인들의 차별화된 경쟁력이 무엇인지 다시 고민하고 제시할 수 있어야, 유니콘이라는 타이틀을 지킬 수 있을 겁니다.




머스와 IT에 관한 트렌드를 기록하고 나눕니다.


뉴스레터 무료 구독하기


카카오 톡채널 무료 구독하기


기묘한 이커머스 이야기 보러 가기



매거진의 이전글 어닝 쇼크 속에서도 드러난 아마존의 저력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