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내가 범인을 찾았어


엉뚱한 매력이 많은 둘째라 혼내기 어려워요. 허허 저럴땐 어찌 혼내야하는지... 

-해피범인아, 저렇게 하면 엄마가 다시 개야하니까 힘들어. 다음부터 그러면 안돼~

정도로만 말해주었어요. 허허허허허 

매거진의 이전글 2022년 소망 그리기 조이n해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