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Wag the dog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언더독스 Jul 12. 2019

[인터뷰]지역 청소년들이 미래를 선택할 수 있도록(2)

언더독스 KT&G 상스캠 알럼나이 근황 <2> 멘토리


[언더독스 알럼나이 스토리]
 언더독스 프로그램 교육을 수료한 팀의 교육 이후, 창업 스토리를 전합니다. 언더독스는 ‘사회적 가치와 비즈니스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예비) 초기 사회혁신창업가들을 발굴하고, 육성하고 있습니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5,000여 명의 사회혁신창업가와 함께 했습니다. 


KT&G 상상 스타트업 캠프 1기를 수료한 ‘멘토리(menTory)’의 권기효 대표를 만났습니다. 멘토리는 비영리로 분류되는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총 93명의 조합원들과 함께 지역 청소년들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농산어촌 지역 청소년들이 미래를 위해 도시로 떠나야만 하는 게 아니라 지역 내에서 자유롭게 행동하고, 뭔가 해볼 수 있도록 돕는 일, 이를 통해 진정한 ‘지역 혁신’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는 멘토리를 소개합니다. 


☞ 멘토리 권기효 대표의 인터뷰 1편 먼저 보기


멘토리 활동 사진 (이미지: 멘토리 제공)


#3. NGO 직원에서 협동조합의 대표로, 그래서 할 수 있는 이야기


Q. NGO 단체에서 일하셨던 경력이 있으시더라고요. 

저는 뒤늦게 공부를 해서 대학원에서 실험하고 그랬어요. 저희는 롱텀 실험이라 쥐 케이지를 계속 들여다 보면서 365일 그러고 있었는데요. 그 때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많이 가졌어요. 명상을 오래 했는데, 나는 어떤 사람이고, 내가 하고 싶은 건 뭐고. 이런 고민을 하면서 제 인생에서 가장 즐거웠던 순간을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어렸을 때, 한참 학창시절에 방황했을 때 저를 잡아줬던 사람들이 대학교 형들이었거든요. 그 형들 덕분에 학교로 돌아갈 수 있었어요. 그래서 저도 받은 걸 베풀어야겠다는 의무감도 있었고, 대학생이 되면 형들 같은 멘토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대학교에서 농활 신청을 했는데 거기 청소년 멘토링을 해주는 파트가 있었어요. 거기서 아이들과 2주 간 숙박하면서 놀았던 경험이 너무 재미있게 남았던 거에요. 그런 기억으로 이렇게 먹고 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핸드폰으로 한 NGO 단체를 알게 되었죠. 그 후 일주일 뒤에 교수님께 말씀드리고 그만뒀어요. 



Q. NGO에서는 어떤 업무를 하셨나요? 

다 했어요. 전 청소년 교육 파트에 있었고 강의부터 모금, 회계, 인사 담당 등 다양한 업무들을 경험했죠. 



Q. 힘드셨을 것 같아요. 

저는 미션이 있었어요. 농산어촌 청년들을 지원하는 단체들 중에서는 단기 캠프 방식으로 진행되는 곳도 있는데요, 2박 3일 동안 꿈 찾을 수 있으면 제가 여기 안 있죠. 여담인데 대학생들이 내려가서 자기 전공 설명해주면서 진로 찾는 캠프를 했어요. 그런데 시험때라 멘토가 한 명도 안 모인 거에요. 대신 신학대학교 팀이 스무 명 왔어요. 다 신학대학교 전공 설명만 하고, 그 때 그래서 중학교 전체가 멘붕에 빠졌었죠...

농산어촌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단체들의 미션과 행동이 너무 다른 것에 스트레스를 받았어요. 결국 간경변에 걸려서 나오게 되었어요. 수술 받고 나왔는데 한 명 두 명 면회 와서 이제 그동안 못했던 것들, 해보고 싶었던 거 해보자고. 그래서 저희끼리 모여서 프로젝트성으로 하던 게 제가 총대를 멨고 93명의 팀이 된거죠.  



Q. 어떤 걸 하고 싶으셨나요?

일을 하면서 제 일들이 아이들을 위해서라기보다는 우리 회사를 위해서 하는게 아닐까? 이런 생각이 든 적이 있어요. 디자인씽킹이라는 이름으로 예쁘게 해서 만들고, 사진 찍는 것 자체가 우리 회사를 위한 일이잖아요. 사실 아이들이 이 과정을 통해 계속 프로토타입 만들고 이런 것들이 중요한 거잖아요? 밖으로 나가서 공감하고요. 

그런데 단기간 내 이 과정들을 다 하는 게 불가능하잖아요. 농산어촌 청소년들이 뭔가 한번 해볼까? 라는 마음이 들 때 끝나잖아요? 여기에 또 익숙해져요. ‘우리 뭐 해볼까?’ 한다면, 사회문제를 쭈루루룩 적어요. 그러면서 ‘교육 격차를 해소해야겠습니다’ 처럼 그럴싸한 이야기를 한단 말이죠. 왜냐면 어차피 자기들이 안할 거니까. 그런 것들을 보면서 바꾸고 싶다고 생각했죠. 



Q. 그럼 어떻게 언더독스 프로그램에 들어오게 되신 거에요? 

그동안 비영리 공모사업만 하다 보니까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했어요. 그게 멘토리가 2년차일 때, 제 돈 한 1억 썼을 때라 더 이상 힘들고 지원금도, 사람도, 관심도 필요하다고 느껴서 찾아보게 됐어요.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KT&G 상상 스타트업 캠프(이하 ‘상스캠’)는 교육도 하고, 돈도 준다고 하더라고요 처음엔 제가 다 받을 줄 알았어요.(웃음) 그래서 들어갔는데 지금 돌아보면 그 자체가 모험이었어요. 그래도 여기는 뭔가 교육을 제대로 시켜줄 것 같아서, 16주 동안 또 이런 교육을 언제 받아보겠냐는 생각으로 대학원 간다는 생각으로 지원했던 것 같아요.



Q. 교육 과정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이야기가 있나요? 

김정헌 코치가 저한테 주문한 건 ‘너의 이야기를 계속 쏟아내라’ 였어요. 그 때 브런치도 하라고 했고 페이스북에도 하라고 했고. 포장하는 걸 겁내지 말라고 했었어요. 

미진 코치님은 해외 사례들을 많이 알려주셨어요. 제가 처음 기대했던 건 ‘농산어촌 아이들을 위한 우리 프로젝트를 어떻게 더 잘할 수 있을까’ 이거였는데, 코치님들은 1. 이 프로젝트를 하는 나의 성장 2. 우리나라에 갇혀 있지 말고 잘된 모델들을 어떻게 분석하고, 어떻게 우리나라에 가져올 수 있을지를 알 수 있게 해줬던 것 같아요. 


제가 혼자 있었다면 이런 것들이 우선순위라고 생각하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지금 보면 제 이야기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다른 사람에게 전해질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중요했던 것 같고요, 우리나라의 모델들만으로는 부족하니까 어떤 제안을 할 때, 어디서 한 게 있어? 이럴 때 레퍼런스 보여주면서 하면 된다, 라고 하는 것들. 그때 그런 것들이 지금도 도움돼요. 


그전까지 저는 NGO 출신이라 비영리스러움이 몸에 베어있었어요. 잘못된 비영리스러움이요. ‘우리는 돈 벌 생각하면 안되고, 목적 달성하는 것보다 과정을 즐기는 게 좋은 거야’ 이렇게요. 그래서 포장하는 것도 잘 못했고, 뭔가 끝맺음을 제대로 못했던 것 같아요. 하는 것 자체만 재미있었던거죠. 

지금 생각해보니까 아이들과 프로젝트 했던 걸 멋지고 예쁘게 만들어서 세상에 뿌렸으면 이 친구들에게도 좋았을 거 같아요. 그리고 그렇게 한 일이 지속가능하고, 지역 내 변화를 이끌어 내는 걸 아이들이 실제로 보면서 더 성장했을 것 같아요. 그런데 전 그렇게 할 생각을 못했던 거죠. 아이들만 바라봤던 거죠. 그 후로는 좀 더 사업적으로 생각할 수 있었고, 많은 사람들과 교류하면서 더 많은 길들이 열린 것 같아요. 아직도 기억에 남고, 그로 인해서 굉장히 큰 힘이 됐던 것 같아요. 



Q. 협동조합의 대표님으로서, 예비 창업가에게 이런 건 꼭 고민하고 왔으면 좋겠다는 점이 있다면? 

“내가 하고싶은 일을 하면 즐겁고 행복하지 않아요?” 대학생들이 많이 물어봐요. 그런 환상에 취해 있으면 안돼요.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다고 해서 마냥 행복하고 즐겁지 않아요. 저 같은 경우엔 아이들 만나는 게 좋았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미팅하고, 회계하고, 이런 시간들이 더 길거든요. 물론 이런 환상을 가지고 들어오는 친구들은 되게 어린 친구들이겠지만 의외로 많아요. 

그리고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다고 돈없이 살 수 있는 건 아니죠. 저는 창업으로 승부를 볼 거라면 오랜 시간 고민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쉽게 시도하고, 망하는 건 우리에게도 악영향이고요. 



☞ 멘토리 권기효 대표의 인터뷰 3편 보러가기




#언더독스

전∙현직 창업가가 모여 설립한 국내 최초 사회혁신컴퍼니빌더로 컴퍼니빌딩을 위한 자체 콘텐츠 및 역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약 5,700명의 사회혁신창업가를 육성하고 함께 성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사관학교, 언더우먼 등 자체 시그니처 프로그램과 더불어 지자체∙기관∙기업과 연계하여 실제 창업에 최적화된 교육 프로그램 및 코칭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관학교 졸업생 114명 / 기수별 평균 창업률 73% /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 10팀 선정 등)


· 언더독스 홈페이지: www.underdogs.co.kr

· 언더독스 페이스북: facebook.com/underdogsgroup

· 언더독스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underdogs_hello/ 

· 언더우먼 페이스북 그룹: https://www.facebook.com/groups/673272403057800/

매거진의 이전글 [인터뷰]지역 청소년들이 미래를 선택할 수 있도록(1)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