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황성재 PhD Sep 21. 2019

가장 완벽한 추상은 극도의 구체화에서 나온다

UX 디자이너의 내공

궁극의 단순미를 위해서는 극도의 구체화가 필요하다. 서비스의 뒤편에 존재하는 복잡한 기술들. 고객의 수만 가지 니즈들. 다양한 사용 시나리오들. 예측하기 어려운 에러사항들. 수천가지의 디테일을 고민하고 또 고민해야 궁극의 단순미가 만들어진다. 


그래서 단순함은 복잡함의 다른 앵글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보이스 퍼스트 디바이스 시대의 사용자 경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