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직스쿨 김영학 Mar 24. 2020

오답 포비아

학교로 부터 과도한 정답을 강요 당한 직장인 겪게 되는 공포증

대다수의 직장인이 정답 강박에 시달린다  학교로부터 직장에 와서 까지, 끊임없이 '정답에 대한 요구'를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회사는 정답이 없다. 해답만이 있을 뿐이다. 이와 같은 ‘생각 프레임’을 옮기지 못한 이들은 '오답 포비아'를 겪는다.





학교에서 정답을 말하던 습관이 직장까지 간다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라는 속담은 '습관 형성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고 있다. 어떤 습관이든 형성되면, 쉽게 바꾸기 어려우니, 습관을 만들 때부터 가급적 유의하여야 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따라서, 가급적 '자신이 원하는 나의 상태'에 필요한 습관을 갖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

다이어트(살을 빼기)를 위해 '절식과 운동하는 습관'을 들여야 하고, 공부를 잘하기 위해서는 '공부하는 습관'을, 책을 읽는 습관을 위해서는 '서점을 가는 습관'부터 길들여야 한다. 그리고, 일을 잘하기 위해서는 그 일에 특성을 이해하여,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하여, 적재적소에 활용하려는 생각 습관이 필요하다.


학생으로부터 직장인의 변화,

직장인으로서 커리어를 쌓아갈 때,

위와 같은 생각 습관이 잘못 형성되어 다들 고생한다.

이른바 '오답 포비아'이다.


우리는 학교에서부터 끊임없이 정답을 답할 것을 요구받는다. 이미 답이 정해져 있고, 이를 달달 외어야 하고, 충분히 외웠음을 타인과 겨루어 '누가 더 많이 정확하게 알고 있는가'에 대하여 평가한다. 그게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 따질 생각은 없다. 그저 모두가 하나의 기준에 의해 서열화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긴다.


이러한 정답 프레임에 지배된 작은 사회(학교)에서 자란 이들에게는 '습관'이 만들어진다. 이른바 '정답 습관'이다. 그들에게는 어느새 '정답을 말해야 하는 강박'이 자리 잡게 된다. 이를 말하지 못하면, 그에 따라 적절한 대우 또는 페널티가 발생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러한 프레임이 직장인이 되고 나서 이름은 같지만, 다른 뉘앙스로 불려진다는 것이다. 정답과 해답 사이, '답정너' 방식의 학교로부터, 그 답을 누구도 쉽게 확신할 수 없고, 심지어 '통제 및 관리'할 수 없다는 것에 막막함을 느껴 점점 자신감을 잃어간다.  


이들은 조직 속 누구를 만나던지 정답을 말해야 한다는 강박이

혹시나 '틀리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으로 커져' 생존하기 위해 차라리 입을 닫아버린다.

결국, 누구와도 이야기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 자리 잡게 된다.





학교와 직장의 정답 결정의 메커니즘



   - 학교 : 철저히 이론에 의해 정답 여부가 가려진다.

정해진 답이 존재한다. 수십에서 수백 년 동안 체계가 잡힌 학문이 있고, 이를 얼마나 익혔는지를 파악하기 위한 시험에 의해 줄 세우기를 한다. 오로지 답은 책과 선생님에게 있다. 그들이 오답 여부를 판단해주고, 그 결과 얼마나 우수한지 평가(당)할 수 있다.


   - 직장 : 기반 이론과 기존 업무 경험(결과)과 리더의 생각에 의해 가려진다.

정해진 답이 존재한다. 다만, 그 답은 영원한 답이 아니다. 그 답을 만드는 과정과 결과(수준)가 매 순간마다 달라진다. 그 이유로 끊임없이 뭐가 답인지도 모른 채, 숨바꼭질 중이다. 물론 답을 결정하는 권한은 리더에게 있지만, 리더조차 그게 답인지 모르는 경우도 있다. 그저 나타난 답이 온전히 목적 및 목표에 부합하길 기대할 뿐이다.


학교와 직장의 정답 결정의 메커니즘은 차이가 있다. 

분명히 그들의 목적과 목표가 다르고, 사회 속에서 짊어져야 할 역할과 책임이 제각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고려하지 않은 막연한 '접근'(때가 되었으니, 그래야 한다)은 생각의 전환을 가질 만한 여유를 갖지 못한 채 급하게 물리적 위치의 변화를 추진한다.


아직 생각하는 방법은 바뀌지 못했다. 학생의 때를 벗지 못한 이들은 학생 때 '정답'이 결정되던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스스로 정답인지 아닌지를 구분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기보다는, 누군가 정답을 판단해주는 것이 당연하다"는 것을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여, 답이 될 수 있는 것만을 골라 이를 판별해줄 수 있는 누군가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업무를 다했다고 생각한다.


직장의 정답

= 경제 및 경영상 시장 환경의 이해(Eco-system, Market+ing)

   + 대표(리더)가 만든 비즈니스의 밑바탕이 되는 업무상 경험(Reference)

   + 리더가 선호하는 답(Leader's Philosophy & Vision, Mind)


그러나, 최종 평가는 결국 고객의 몫이다.


직장의 정답은 세 가지의 결합을 통해 만들어진다.

이때 직장의 정답이 만들어지는 메커니즘을 바탕으로, 답이 될 수 있는 것을 내놓으면 그만이지만, 문제는 이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누구도 쉽게 만들지 못한다는 것이다.


메커니즘 작동 원리를 (1) 경제 경영적 거시 미시 환경에 의한 내용과 (2) 조직의 업무상 경험을 바탕으로 한 과거를 반복하기 위한 내용, 그리고, (3) 리더가 바라고 원하는 것을 답으로 하는 것의 화학작 결합을 통해 가능한 현실적인 답을 낼 뿐이다.  


그러나, 문제는 위의 정답 프레임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학생 때의 정답 프레임을 탈피를 하지 못한다. 그래서, "정답은 없다."는 가정에서 출발, 누구도 단호하게 '이것이 정답'이라고 말하기 쉽지 않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그것이 어렵다면 차라리, 직장에는 오로지 '해답'만 존재한다고 믿어야 한다.


지금 얻고자 하는 답이 정답이 되기 위해서는 '업무상 만들어지는 가치(Input)'가 최적의 결과 및 성과(고객 확보에 의한 매출 발생 또는 비용 절감 등, Output)에 연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를 검증하거나 증명할 수 있는 비즈니스 원리는 존재하지 않는다. 대부분 이를 '기대 효과'로 보고, 경험(Case)에 의해 추정 및 판단할 뿐이다.




직장의 정답도 이론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문제는 대다수의 직장에서 정답을 고르는 기준을 위의 셋 중에 '누군(리더) 가의 경험'에 근거하여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게 아닐 경우의 후폭풍을 리더가 짊어지면 다행이지만, 대다수가 그러지 않는 경우가 많아 문제이다.


따라서, 최소한의 이론적 배경을 '경영학에 근거'하여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이론은 "정답은 오로지 '고객'이 갖고 있다."는 것을 바탕으로 한다.


비즈니스의 목적과 목표가 고객이고, 그들로 부터 어떤 행동을 유발하여 어느 수준의 매출을 올릴 것인지, 이때 필요한 그들이 혹할 만한 가치가 무엇이고, 이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떤 업무적 노력과 결과물이 있어야 하는지를 꾸준히 고객의 눈에서 살피는 것이다.


그 외에 이론은 그들만의 경험이 바탕이 되어, 이를 판단할 수 있는 (통제 가능한) 목표 결정의 시스템에 의해 만들어져야 한다. 경영 및 경제의 검증된 시장 위에, 그들이 검증한 '그들만의 고객을 확인하는 방식'이 뿌리를 내리고, 다년간의 고객과의 관계를 구성하는 과정 속에서 검증하는 것이다.


쉽게 말해, 최종 결정은 오직 고객의 몫이다. 기업 본연의 목적으로 부터 나타난 목표가 고객 확보에 따른 매출(또는 이익) 추구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모든 근거의 기준은 고객이다. 고객에 의해 정답이 결정된다.


정리하면, 직장과 학교의 정답은 원래 둘 다 이론을 바탕으로, 실전의 경험이 쌓여 그들만의 답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큰 그림에서는 둘 다 비슷하다. 단지, 직장이 답을 내는 이가 누구이고, 그의 생각이 반영된 의견이 얼마나 타당한가(고개가 끄덕여지는가)에 따라 정답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결정될 뿐이다.


따라서, 내가 가진 업무상의 실력이 얼마나 되는지를 검증하기 위해 섣불리 '비즈니스 결과(매출 및 이익 등의 재무적 성과)'를 자신의 성과로 오해하여, 누군가에게 과시하듯이 나의 성과를 내세워서는 안 된다. 이를 만든 것에 얼마나 중심적인 역할을 했을지 모르지만, 고객을 움직이게 만드는 것은 누구나 쉽게 할 수 없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직장만의 이론은 경영 경제를 구성하는 기본 원리를 바탕으로, 리더가 최초로 만든 비즈니스 모델에 적합한 고객을 구분하는 과정을 거쳐, 이들을 확보하고 관리하는 체제로 점차 고도화된다.


이 과정에서 직무상 직면하는 여러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입증하는 순간들이 모여, 해당 조직의 비즈니스에 밑바탕이 되는 이론적 토대가 만들어진다.

따라서, 학교와는 다르게 정답을 결정하는 직장의 정답 프레임을 이해하기 어렵다면, 차라리 '정답의 프레임'으로부터 벗어나, '해답의 프레임'으로 갈아타야 한다. 누가 먼저 답을 내고, 그것이 왜 답인지를 검증하는 것을 모두 또는 스스로 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 답의 결정권은 오로지 고객이 쥐고 있다.

따라서, 답과 그 답에 대한 적합한 (고객을 설득할 수 있는) 논리에 의해 '겨루기'를 할 뿐이다.




#공감하신다면, #공유 #구독 바랍니다.


아래 Link로 고민 내용 보내주세요.

서울 및 수도권에 계신 분이면 직접 만나고,

지방에 계신 분들은 Mail 또는 전화로 1회 무료 상담합니다.

상담 Link
이직은 도와드리지 않습니다 시장에서 생존하기 위한 방향과 방법을 고민하고 제시합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목적 고자 혹은 목표 고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