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웜쑤 Jan 20. 2023

한국인의 특징이 나타나는 순간[인사 편]  












"밥" 드셨어요? 라는 안부 인사는 한국인들에게 정이 들어간 인사이다.


과거에 끼니를 챙기지 못하고 가난했던 시절,

우리 조상들은 밥을 먹고 사는것에 따라 삶의 생사가 정해지기도 했다. 

밥 이라는 것은 단순히 무언가를 먹었느냐는 의미에 그치는 것이 아닌 

잘 지내셨죠? 오늘 하루도 무사하신가요? 별 일 없으시죠?

와 같은 상대방을 향한 관심의 표현이라고도 생각한다. 


전체적인 한국의 정서와 문화를 잘 이해하지 못하는 미국인 가족들에게 

한국인 며느리의 안부 인사는 마냥 낯설기만 한 것 같다. ^^; 

집에 먹을것이 있는지를 물어본 것이 아니라,

밥 든든히 드시고 '오늘 하루도 힘내세요' 라는 의미였지만

미국인 어머니께 나의 깊은 마음이 전달되기란 다소 어려워보인다.

(설명을 해주기 전까진 말이다.)  


시간이 지나면 한국인의 정을 이해해주시겠지 라고 혼잣말을 되새기며 

내 기억 한편에 재밌었던 에피소드로 남겨본다.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warm_ssu/

Blog: https://blog.naver.com/goodsuyeon2

Brunch: https://brunch.co.kr/@warmssu

Mail: goodsuyeon2@gmail.com 

 


작가의 이전글 한국인의 특징이 나타나는 순간 [레스토랑 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