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홍작자의 수레바퀴 Nov 29. 2023

아픔, 눈물, 그리고 슬픔이 아니라,

순간.,

고맙다는 말을 못해줘서, 미안, 미안해, 미안마.


여행지는 미얀마.

매거진의 이전글 여전히, 대한민국은 꿈꾼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