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빛구름 Sep 03. 2015

름름이

prologue


이번에 들려줄 이야기는 '구름 너머의 나라'에 사는 아주 작은 구름덩어리의 이야기예요.

다른 구름들에 비에 몸집도 그리 크지 않았던 이 녀석은 사랑스러운 외모와는 달리 자존심이 아주아주 센 구름이었어요.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녀석은 항상 자신의 상황에 불만이 가득했죠. 

 이 이야기는 연분홍빛 작은 구름덩어리의 짧고도 긴 여정을 담고 있어요.

여러분 모두 이 특별한 구름덩어리와 함께 여행을 떠날 준비가 되셨나요?


자, 그럼 이제 한번 여행을 떠나 볼까요?!



Copyright 2015. 고래나무왕(whaletreeking) all rights reserved.





이번에 연재할 이야기도 이전의 [고래:이야기의 시작]과 마찬가지로 10번에 걸쳐서 연재를 할 예정입니다.

그런데 [고래]와는 달리 애초에 10장으로 구상하고 작업했던 것이 아니기에 10화를 임의로 끊어서 연재할 예정이랍니다. 오늘 prologue로 문을 연 이야기 [름름이]는 9/5 토요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 업로드할 예정이에요. 즐겁게 읽어주세요!


아참, 브런치에서 '공모'가 진행되는 때라 제가 매거진을 하나 발행했어요. [고래나무왕의 그림동화책]이라는 매거진을 구독하시면 제가 연재하는 '동화'만 구독하실 수 있답니다. 물론 저를 구독하시는 분들은 이전처럼 짧은 글들도 받아보실 수 있답니다. 이번 공모에 내심 기대를 가지고 연재를 하니 공유도 많이 부탁드리고 응원도 부탁드립니다! 하하!


- 고래나무왕 -

매거진의 이전글 고래 : Epilogue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