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뉴욕월매 Feb 25. 2021

뉴욕의 한 대학 매점에서 아메리카노를 달랬더니

가끔 먹고싶지도 않은데 커피를 시켜야할 때가 있습니다. 여럿이서 밥을 먹고 다 같이 후식을 먹으러 가거나, 할일이 있어 카페에 앉아야 할때 등이죠. 합리적 소비자인 저는 이럴 때 '제일 싼거'를 시키는데요. 뉴욕에서 이런 경우가 생기면 뭘 시킬지에 대해 오늘은 알아보겠습니다.


나라마다 커피의 기본은 다릅니다. 프랑스나 이태리에서 커피의 기본은 에스프레소로, 설탕을 넣어 함께 먹죠. 한편 한국에서 커피의 기본은 아메리카노입니다. 고민하기 싫을때 늘 안전한 선택, 카페 알바도 함께 행복한 선택. 그렇다면 미국 커피의 기본은 뭘까요. 당연히... 아메리카노?


라고 생각했던 저의 안일함을 반성하게된 일화입니다.


뉴욕에 온지 두달정도 됐을 때 즈음 저는 콜럼비아 대학교 안에서 작은 매점을 발견했습니다. 한국의 대학교들에도 있는, 학관 한켠에 자리해 저렴한 가격에 커피와 베이글 등을 파는 카페같은 곳인거죠. 블랙커피를 좀 먹고싶어진 저는 가진 동전을 세며 아메리카노를 달라고 하고 섰습니다.


그러자 직원은 저를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며 "야.. 우리 아메리카노는 없어" 라고 하더군요.


"아니 커피 판다며 저 표시(Coffee 라고 써 있다) 뭐여?"하고 물어보니까 커피는 있답니다.


대관절 이것이 무슨 상황인지?


하릴없이 저는 "그럼 커피 줘보슈.." 하고 옆에 서서 침착하게 그의 동작을 관찰한 것이었습니다. 그는 종이컵을 꺼내 조심스럽게 커피포트에서 따끈한 드립커피를 따라 제 앞에 내놓았습니다. 향이 고소하고 아주 연한 것이 커피를 못 드시는 칠순의 우리 큰이모님이 즐기셔도 될 것 같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런 커피였습니다. 1불짜리 한 장과 동전 몇 개를 내고 난 후 커피를 들고 나오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굳이.. 아메리카노가 없다고 할것까지 있었나?!




사실 저에게 커피란 1. 우유가 들었냐 안들었냐 2. 단맛이 있느냐 없느냐 정도의 구분만이 의미있는 일종의 생존형 음료이기 때문에 까만 커피를 원했을 뿐인 저에게는 다소 혼란스러운 상황이 아닐 수 없었죠. 에스프레소샷이 들어간 진짜 아메리카노는 아니기 때문에 대충 넘어가지 않고 확실히 대답한 직원의 강직함이 돋보이는 사건이었습니다.


이렇게 이들이 늘 만만하게 마시는 커피의 기본형은 커피메이커로 만든 연한 드립커피였습니다. 카페에 가서 '커피' 주세요('아메리카노'가 아님), 또는 레귤러 커피 주세요 하면 나오는 것. 가게에서 무조건 제일 싼 커피가 바로 이겁니다. 심심하면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우리와 달리 미국에서 아메리카노는 커피전문점에나 있는 Fancy한 커피라는 인식이 있더군요. 한국으로 치면 저는 대학교 매점에 가서 자바칩프라푸치노나 바닐라크림콜드브루주세요 한 경우라고 볼 수 있겠네요. 물론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의 커피 전문가집단이 모여 건국한 나라이니만큼 대학교 매점이라도 화려한 커피의 라인업을 자랑하고 있다는 점을 잊어선 안되겠습니다.


미드 오피스에서도 이런 점들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던더미플린의 직원들 역시 고로록 고로록 내려 마시는 커피머신을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마이클 스캇 지점장이 직원들을 자신의 새 오피스에 끌어들이기 위해 에스프레소머신을 들여놓는 장면이 나오죠. 그리 큰 효과는 없었지만 케빈만이 와서 커피를 마시고 가던..



휴게실에 있는 좋은 커피머신과 키친에 있는 그냥 커피머신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직원들을 유혹하려는 마이클 스캇




레너드와 페니도,




가십걸의 세레나도

공부를 할 마음이 있는걸까요? 굳이 침대에서 공부를 하며 커피를 마시는 세레나


시험공부를 위해 밤을 지새며 이런 드립커피를 마셨죠.


한국에서 드립커피라 하면 예가체프니 콜롬비아니 하는 원두를 골라서 바리스타의 고집과 정성으로 만들어낸 노동집약적 하이엔드 상품이지만 기계로 내리는 이 드립커피는 길거리 카트와 동네 슈퍼 격인 델리에서도 저렴하게 1~2불정도 에 팔리고 있습니다.


강아지랑 산책할 땐 길거리 카트에서 커피 사먹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시럽은 없지만 설탕을 준비해주신 친절한 주인 아저씨


더 특이한 점은 그들은 이 드립커피에 우유도 타고 설탕도 타 먹는다는 겁니다. 믹스커피로 이미 당을 충전한 한국인들이 아메리카노에 시럽을 넣는 것을 그다지 즐기지 않는 반면 제가 '커피'를 시키면 카페 직원들은 친절하게도 늘 슈가와 밀크는 필요없냐고 물어보곤 하는데요. 그럴땐 '블랙'으로 주세요 ^^ 하고 대답을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이미 물이 반도 넘는  연한 커피에 미지근한 우유를 탄다는 사실도 흥미로웠지만, 라떼가 아닌 블랙커피를 주문한 사실만으로는 우유를 넣고 싶지 않다는  의도를 충분히 전달할  없다는 사실 또한 작은 문화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사실 몇번은 그렇게우유를 넣고 먹어봤는데 애매하고 미지근한 매력이 있더군요. 농도적으로나 온도적으로나 적당히 섞인,  세계인들이 모여사는 뉴욕을 표현하는 듯한 맛이었습니다.


외국에 살기도 많이 살고 여행도 많이했지만 제가 뉴욕에 와서 새로 알게  신기한 부분  하나였습니다. 아메리카노도 라떼도 아닌 '커피'라는 메뉴가 있다는 사실, 그리고 연하고 고소한 드립커피의 매력까지 말이죠. 다음에 뉴욕에 가실땐 블루보틀 말고 커피 카트에서 아이스커피   어떠실까요?

작가의 이전글 관광객들은 모르는 뉴욕의 명물, 기이한 아파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