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아끼는 장난감이 망가졌을 때 아빠의 반응

목사 아빠의 살아있는 신앙교육


기도를 마친 후

친히 니리어스를 쓰레기통에 보내주셨다.


아빠의 기도가 사뭇 진지해서 귀 기울였다가

아들이 눈물이 날 것 같다는 대답에서

귀여워 죽는줄 알았던 순간.


웃음 참느라 힘들었다. ㅋㅋ




매거진의 이전글 애교로 허밍하는 모자와 그걸 지켜보는 아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