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애교로 허밍하는 모자와 그걸 지켜보는 아빠

앞에서 둘이 그러고 있으니 죽겠다는 그

애교따위 필요없는 남편은

아들 애교도 부담스러워하신다.


애교 섞인 하이톤 목소리 내는게

숨쉬듯 자연스러운 엄마와

엄마 닮아서 애교가 생활언어인 아들이

허밍하듯 서로 흥항웅앙 거리고 있으면


초점 잃은 눈동자로 혀를 차는데

그게 참 그렇게 재미지다



매거진의 이전글 말대답할 줄 아는 아이로 자랐으면 한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