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깨워드림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파도 Feb 27. 2020

어떤 사람과 결혼해야 할까요?

'나와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해나갈 수 있는 상대방을 찾는 기준은?'

결혼을 한 이후 주변에서 친구들이나 후배들, 나이는 많지만 아직 결혼 안 한 주변 지인들로부터 이런 질문들을 많이 받아왔다.


'이 사람과 결혼해도 될까?'


'결혼 상대방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지?'


'어떤 기준으로 결정을 하게 되었는지?'


코로나19 사태로 정신이 없는 와중에도 이런 질문은 멈출 수 없을 것이다.


여러 가지 질문을 한 문장으로 바꾸자면 '나와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해나갈 수 있는 상대방을 찾는 기준은?'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더 깊이 들어가기 전에, 이런 질문을 받자마자 내가 하는 답변은


'내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과, 상대방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범위가 겹치는 부분이 가장 넓은 사람이랑 결혼하는 것이 좋다'


라고 대답한다.


남녀 관계를 떠나서 세상 어떤 인간관계에서 가장 힘든 것은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상대방', 그리고 '나를 이해하지 못하는 상대방'이다. 


내가 이해하지 못하는 상대방이 나에게 호감이 있다면 나를 이해시키도록 노력할 것이고, 이는 상당히 큰 노력과 시간이 들게 되며, 경우에 따라서는 결국 이해시키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으로 관계가 끝나기도 한다. 반대로 나를 이해하지 못하는 상대방에게 나를 이해시키는 것도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물론 세상 어떤 사람도 100%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겹치는 범위가 '가장 넓은'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부분은 내가 이해하지 못해도 된다고 생각하는가? 어떤 부분은 상대방의 나의 이런 부분을 꼭 이해해야 하는가? 본인이 스스로 느끼는 행복한 결혼 생활의 조건들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스스로 우선순위를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객관적으로 보았을 때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조건들이 본인에게는 매우 중요할 수도 있고, 반대로 객관적으로 중요하지 않다고 해도 본인한테는 매우 중요할 수도 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본인 스스로가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고, 물론 본인이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본인이 잘 이해하고 있는 결혼한 선배에게 물어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이러한 기준을 선정하는 데는 본인의 성장배경이나 본인의 현재 상태, 가치관, 종교, 직업 등이 매우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다. 어떤 사람은 가까운 가족이 심한 흡연으로 건강을 잃어서 절대로 흡연자와는 결혼하지 않겠다는 사람도 있을 것이며, 종교는 상관없다고 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종교가 맞지 않으면 절대 안 된다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옳고 그름은 없다. 본인이 어떤 부분에서는 절대 포기할 수 없고, 어떤 부분은 이해할 수 있는지 잘 판단해보자.



다만 성격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성격이 가진 양면성에 대해서 꼭 생각해야 한다. 예를 들어 즉흥적이고 감정적인 사람이 로맨틱해서 더 매력적으로 느껴진다면, 그 사람의 무계획적인 생활 방식에 대해서도 존중해야 할 것이다. 차분하고 조용한 사람이 더 좋다면 이 사람이 더욱 신나게 반응해주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에 대해 이해를 해야 할 것이다.



그렇다고 꼭 모든 것이 본인과 같아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모든 사람은 장점과 단점이 있다. 내가 이 사람의 장점을 사랑하는 만큼 단점에 대해서도 이해하고, 결국 그 장점이 있기에 그런 단점도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만 단점에 대해 본인이 감내할 수 없는 부분이고 장점으로도 커버가 되지 않는다면 (감내할 의지조차도 없어졌다면) 결혼 전에 신중하게 생각해야 할 것이다.



물론 살면서 새롭게 알게 되는 부분들도 있고, 살면서 더욱 이해해야 하는 부분들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측면에서 상대방이 자라온 환경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평생을 살아온 환경이 비슷할수록, 또 본인이 그러한 환경을 이해할 수 있는 것이 결혼 후에도 살면서 새롭게 알게 되는 것이 있다 하더라도 크게 본인이 생각했던 범위를 벗어나는 일은 매우 적을 것이다.



모든 것이 완벽한 상태에서 결혼 생활을 시작할 수는 없다. 


남들과 비교할 필요도 없고, 완벽하게 시작한 것처럼 보이는 결혼 관계도 보이는 것이 다는 아니다. 오히려 불완전한 두 사람이 함께해서 더욱 완전해지는 것이 행복한 결혼 생활이라고 생각한다.


파도 소속 다인메디컬그룹
구독자 222
매거진의 이전글 면접관이 높게 평가하는 답변 방식?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