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2 공유 57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드로잉 블루
By 리모 . Jan 05. 2017

오늘과 이별하는 마을, 고산리

Drawing Blue #20

제주에서 내 고향만큼 마음 푸근하게 하는 동네가 몇 군데 있다. 그중 서쪽에 있는 마을을 고르라면 제주시 한경면에 있는 고산리를 꼽을 수 있다.

어느 이른 봄에 여동생과 단둘이서 제주에 여행 온 적이 있었는데, 동생이 정한 첫날 숙소가 이곳 고산리였다. 우연히 첫 만남을 한 후 1년 동안 고산리만 다섯 번을 방문했으니, 공항이 있는 제주시 도심을 제외하고는 이곳이 섬 안에서 내게 가장 친숙한 공간이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다.

첫 방문 때 당산봉에서 그렸던 차귀도


고산리는 여러모로 개성이 강한 동네다. 구릉지대가 많은 제주에서 드물게 넓은 평야와 그 위에 펼쳐진 논을 볼 수 있는 곳이다. 게다가 제주 서부의 중산간을 연결하는 순환버스와 해안마을을 따라 반시계 방향으로 운행하는 서일주 버스가 만나는 교통의 요지이기도 하다.


고산리의 황금 들판


규모가 작지 않은 마을임에도 불구하고 번잡함은 느껴지지 않았다. 평야지대에 상가와 주거지역이 넓게 분포하고 있어 마을 어디에 있건 탁 트인 하늘을 조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아 피아노학원
밭일 나가시는 고산리의 할망들
느루게스트하우스, 제주에 내집


밴댕이와 아찌국밥, 고산리의 정겨운 식당들
열었는지 닫았는지 헷갈리던 풀밭카페
당산봉의 저녁


아름다운 일몰을 빼놓고 고산리의 매력을 설명하기란 불가능하다. 제주 본 섬의 서쪽 끝에 위치해 있다는 지형적 특성 때문에, 대지를 비추던 태양의 마지막 모습을 가장 오래도록 바라볼 수 있는 곳이다. 오후의 낮고 따뜻한 빛이 너른 고산 평야에 축복처럼 쏟아지는 풍경은 찬란했다. 서쪽하늘이 붉게 타오르기 시작할 때면, 차귀도 너머로 지는 해를 바라보기 위해  한걸음에 당산봉이나 자구내 포구로 달려가곤 했다.


차귀도 일몰


행복했던 오늘과의 가장 황홀한 이별이 있는 동네.

해가 지는 방향으로 달려가 고산리를 만나야 하는 이유다.


드로잉 제주 / 경향미디어
keyword
magazine 드로잉 블루
-시간을 멈추는 드로잉-과
-드로잉 제주-의 저자,
드로잉으로 남긴 여행과 일상의
솔직한 기록들
zazzseo@naver.com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