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촙촙 Dec 31. 2021

환장의 조합

마침내 환장의 조합을 이루다.


회사 분위기는 주차장에서부터 알 수 있다.

 내가 출근하는 시간은 남들보다 15분 정도 이른 시간이라 주차장에 자리가 많다. 출근 시간에 맞춰 도착하면 주차 공간의 여유가 많이 없기 때문이다. 주차장을 둘러보면 텅텅 비었음에도 불구하고, 주차선이 아닌 곳에 먼저 주차한 차들이 많다. 퇴근할 때 조금 더 편하게 나가기 위해서이다. 이 차들로 인해 주차선 내 주차를 하려는 사람들은 불편함이 발생된다. 이기적인 사람들. 자기 자신만 생각하고, 자신의 이익만을 바라보고, 타인의 불편함은 바라볼 생각이 없는 사람들이다.


 근본적인 문제는 회사에도 있다. 주차된 차들에 비해 주차장은 턱 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주차 자리가 부족해 주차선 외에 주차를 할 수 밖에 없다. 직원들이 주차장 증축을 몇 차례 요구했지만 아직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직원의 불편함으로 회사의 돈을 아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 듯 하다. 회사는 직원들의 불편함을 귀 기울여 들을 생각이 없어 보인다.


들을 생각이 없는 회사와

타인을 살펴 보지 않는 직원이 만났다.

한쪽은 들을 생각이 없고,

한쪽은 볼 생각이 없으니,

마침내 환장의 조합을 이루었다.

작가의 이전글 방지턱 고양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