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책공장 Mar 27. 2024

자기 연민 자학의 감정없이 스스로를 가엾이 여기지 않아


오랜만에 청탁 원고를 쓴다.

출판사 일만으로 허덕여서 원고 청탁을 거의 다 거절하고 있는데

어린이책 관련 단체라서 쓰고 싶었다.

책공장이 어린이책이 많지 않은데도 출간되는 책들을 챙겨봐주는 고마운 곳이다.


청탁 메일을 주시면서 <나비가 없는 세상>의 한 문장을 말씀해 주셨다.

'동물은 자기 연민이나 자학의 감정없이 스스로를 가엾이 여기지 않는다'는 글이

본인에게 힘이 된다고.


나도 이 문장을 좋아하고

어떤 책을 읽을 때 한 문장이 남는다면 그걸로 기쁘고 만족하는데

청탁을 주신 분도 그런 모양이다.









작가의 이전글 집고양이 해도 되겠는데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