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인드카페 Jul 18. 2019

직장 내 괴롭힘, 남의 일인가요?



얼마 전, 대형병원의 간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여러 차례 발생하였고

 그 이유가 간호사들 사이의 '태움' 문화 때문이었다고 알려졌습니다.



태움이란?


영혼이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



선배 간호사가 후배 간호사를 가르치는 과정에서

괴롭힘이나 따돌림 혹은 과중한 업무 등으로

긴장을 유지하게 하며 신입을 길들이는 규율 문화를 말합니다.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 는 사망한 한 간호사의 유서 내용에서 

얼마나 분노와 고통감이 컸을 지 짐작할 수 있었는데요.

또한 작년에 한 대학병원의 간호사가 ‘태움’ 문화로 자살을 하였고, 

이와 관련 해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은 

과중한 업무 등으로 인한 산재로 인정을 하기도 했습니다. 

간호사계의 ‘태움’ 문화를 비롯해 다양한 직종에서의

직장 내 갑질 행위 등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고,

이를 법적으로 방지하기 위한 근거가 마련되었는데요.

이것이 바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입니다.


고용노동부 직장 내 괴롭힘 판단 및 예방, 대응 매뉴얼


직장 내 괴롭힘의 금지



사용자 또는 근로자는 직장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 등의

우위를 이용하여 업무상 적정범위를 넘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주거나 근무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위(이하 "직장 내 괴롭힘"이라 한다)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고용노동부의 ‘직장 내 괴롭힘 판단 및 예방, 대응 매뉴얼’에 

다음과 같은 직장 내 괴롭힘 판단 사례가 안내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출저: 게티이미지


# 피해자인 선배가 후배인 피해자에게 술자리를 마련하지 않으면

인사상 불이익을 주겠다고 반복하여 말한 사건


# 부장님과 다른 직장동료가 한자리에 모인 자리에서

피해자에게 종이를 던지며 모욕을 주는 행위를 하고,

차렷자세로 인사를 반복적으로 시키는 등 지속적인 괴롭힘을 가함


# 회장이 운전기사에게 운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지속적으로 폭언, 욕설을 하고, 떄로는 운전 중인 운전기사의

머리를 뒤에서 가격하며 마구 때리기도 함



상시 노동자 10인 이상 사업장은 이런 행위를 예방하고

이에 대해 징계를 내릴 수 있는 내용을 취업규칙에 반드시 포함해야 합니다.

보다 나은 근로자들의 직장 내 환경을 위해서 만들어진 법이기는 하나,

가해자에게 직접적인 처벌을 할 수 있는 조항이 포함되어 있지는 않고

기업에서 실효를 보기까지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가장 중요한 것은 기업 내에서 이러한 괴롭힘의 문화가

‘잘못된 행위’라는 인식이 생겨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지 출처: freepik


집보다도 더 많은 시간을 직장에서 보내고 가족들보다도

더 많은 시간을 직장 동료들과 함께 하게 되는데 이러한 공간에서의

괴로움은 어떠한 것보다도 정신건강에 많은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괴로움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가 더 이상은 반복되지 말아야합니다.

더불어 직장 내에서 괴롭힘이 발생하였을 때 이에 대한

적절한 대처와 조치 등도 필요하겠지만

이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중요할 것입니다. 




마인드카페 Pro는 EAP(Employee Assistance Program)를 통해

기업, 보험사, 군대, 학교 등의 기관대상 상담제공과 

상담 프로그램을 개발 중에 있습니다.


근로자들의 심리적 안정과 정신건강은 업무능력을 향상시키고

궁극적으로 회사에도 많은 이익이 창출될 수 있기에 

적극적으로 임직원에게 상담을 지원하는 회사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그 중심에서 마인드카페 Pro가 함께합니다.



1:1 프리미엄 원격 심리 상담받을 수 있는

[마인드카페 Pro 다운로드하기]



국내 유일 온라인 심리상담 커뮤니티

[마인드카페 다운로드하기]




매거진의 이전글 [외로움은 질병인가?] 외로움의 심각성 그리고 극복방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