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백미진 Mijin Baek Jun 28. 2020

집안일에 카노 모델을 적용해보자

아무리 일이 좋아도 이쯤되면 병일까




The Kano model is a theory for product development and customer satisfaction developed in the 1980s by Professor Noriaki Kano, which classifies customer preferences into five categories.


프로젝트에 들어가 코치로 일하면서 우선순위를 정하는 방법으로 카노모델을 종종 사용한다.

 

이번 주말을 지내는 동안 티도 안나는 집안일을 여럿 했다. 

지금, 일요일 오후, 나는 토요일 저녁에 건조기에 돌린 후 건조대에 널어둔 수건을 걷어 차곡 차곡 접고(건조기에 말려도 건조대에 널어 한번 더 바싹 말림) 남편은 점심에 먹은 설거지를 하던 중에 문득 카노 모델이 떠올라 웃었다. 결혼한지 반년뿐이 안됐지만 집안일 때문에 많이 다퉜는데, 내게 당연해서 기대하는 상황이 펼쳐지지 않는 것이 문제였다.  


고객이 생각하기에 '당연히 있겠지' 하고 여겨 없으면 불만족을 표하는 부분이 있고,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부분이 있다. 반면에 생각지도 못했는데 '어? 이런게 있다고???'하며 만족도가 급격히 올라가는 부분이 있다. 카노 모델이 제안하는 그림이 그렇다. 

 

내가 토요일에 빨래를 하고 토요일 밤에 빨래를 널어 일요일 오후에 그걸 개는 행위와 우리가 점심 먹고 나온 설거지 거리를 남편이 치우는 행위는 사실 당연히 해야한다고 여기는 부분에 해당한다. 

수행하지 않았을 때 누구 하나가 곧바로 불만족을 표출해도 이상하지 않을 그런거 말이다.

 

헌데 집안일에서는 도대체 '어? 이런게 있다고???'에 해당하는게 도대체 무얼까에 대해 생각하는 주말 저녁. 

매거진의 이전글 '자발적인 사람'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