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브런치 이용 안내
by 브런치팀 Jul 09. 2018

또 다른 기회의 시작,
브런치와 함께하세요

제안하기 및 작가 프로필, 작가 검색 기능 오픈 안내




브런치를 통해서 출간이나 강연 등 다양한 제안을 받은 작가님들이 많이 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브런치북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한 출판사, 위클리 매거진 파트너 출판사, 강연자를 섭외하는 방송사, 기고글이 필요한 브랜드 등 브런치 작가님들과 함께 하고 싶다는 다양한 매체와 업체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런 기회가 늘어날수록 브런치팀은 작가님들을 위해 한 편의 글이 작품이 될 수 있도록 그릇을 만드는 일 뿐만 아니라,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깊은 고민의 끝에 작가님의 지속적인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응원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기회의 연결'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기회를 얻고자 하는 작가님이라면 누구나 제안을 받을 수 있고, 작가님의 가능성을 높게 보는 분들이 언제든 효율적으로 작가님에게 제안할 수 있는 기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브런치를 통해서 다양한 형태의 기회와 연결되는 작가님들이 늘어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작가님들을 위해 브런치가 준비한 그 첫 번째 발걸음을 소개해드립니다.






1. 또 다른 설레는 기회가 시작되는 '제안하기'


지금 이 순간에도 브런치에는 작가님의 글과 프로필을 보면서 출간이나 기고, 강연 등의 기회를 제안하려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들이 브런치에서 작가님을 발견하고, 쉽고 빠르게 연락할 수 있는 '제안하기' 기능을 마련하였습니다. 만약 누군가 작가님에게 제안을 하면, 브런치 알림과 이메일을 통해서 바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외부 SNS나 댓글 등 여러 개의 채널을 관리하지 않아도 브런치 하나면 충분합니다.




2. 나를 쉽게 표현할 수 있는 '프로필'


현재의 간결한 소개 형태에서 더 나아가, '효과적인 작가 소개'가 가능한 프로필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작가님의 특징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작가 키워드'는 물론이고, 활동 이력, 브런치 책방에 등록된 책, SNS 정보 등을 한 곳에 모아 매력적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잘 꾸며진 프로필은 제안을 하고자 하는 출판사나, 매체 또는 기업 담당자에게 작가님이 누군지 효과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이 됩니다.



* 작가 키워드를 선택하는 고민을 덜어드리기 위해 일부 작가님들에게는 글 발행 시 많이 사용하셨던 키워드를 바탕으로 키워드를 삽입해드렸습니다. 해당 작가 키워드는 작가님의 브런치 우측 상단의 '더보기(:) > '프로필 편집'에서 직접 변경하실 수 있습니다.



3. 키워드를 이용한 '작가 검색'


프로필에 추가해 둔 작가 키워드는 '작가 검색'에도 활용됩니다. 작가님께서 브런치에서 다루고 있는 주제나 소재에 적합한 키워드를 사용할수록, 유사한 콘셉트를 가진 다른 작가들과 함께 발견될 기회가 늘어납니다.

브런치 작가들에게 제안을 하고 싶은 분은, 작가 키워드를 바탕으로 의뢰할 작업에 적합한 작가님들을 더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작가님의 좋은 글이 독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나아가 영감을 줄 수 있는 존재가 되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글들이 작가님의 성장을 위한 의미 있는 한 걸음 한 걸음이 되어 줄 것이라 믿습니다. 매 걸음 나아가는 데에 있어서 브런치가 작가님을 지탱하는 든든한 디딤돌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기능들이 작가님들의 작품 활동을 응원하고, 더 좋은 기회를 연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앞으로도 브런치팀은 작가님들의 작품 활동을 응원하고 뒷받침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새로운 기능은 브런치 안드로이드앱, 아이폰앱 v2.0.0 이상부터 지원됩니다.

  지금 바로 브런치 앱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해보세요!

  브런치 앱 업데이트하기

keyword
magazine 브런치 이용 안내
소속카카오
글이 작품이 되는 공간, 브런치.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