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Apr 08. 2019

감춰있는 마음을 꺼내요

외로운 마음이 또렷해진다는 건

내가 지금 온전하다는 거죠.

누군가를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을 때만 느낄 수 있는 감정이라서 어쩌면 좋은 신호인지 몰라요.

사람에게 마음을 건넬 수 있는 작은 신호.


내 마음을 다시 보는 연습을 해봐요. 감춰있는 마음을 꺼내요.


#반사

이전 01화 평범하게 빛났던 당신에게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