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Apr 21. 2019

나안의 over the rainbow


이제는 행복을 기다리지 않고

순간마다 행복해지려고 해요.

무지개 너머 어딘가에 파랑새들이

하늘을 날아다니는 곳은

먼 이상이 아닌 내가 삶을 받아들이는 긍정적인 공간,

내 마음 속이라고 여기게 되었어요.


현실의 상황을 바꾸는 게 어렵다면

현실을 해석하는 태도를 바꾸는 것이 나을지도 몰라요.

이전 22화 아버지가 미안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