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Jul 28. 2019

삶은 그대의 몫도 있었습니다.

가끔은 생각하기를 지난 시간들을 떠올리면 아득해집니다.
모든 시간은 화석처럼 굳어져버렸습니다. 그 사이 나는  무럭 자랐고 많은 나이를 먹었습니다.

그러는 동안 많은 사람들과 가까워지고 멀어졌습니다.
그래도 분명한 건 한 때 우리는 서로의 젊음을 나눠가졌습니다. 지난 시간을 결코 소홀히 할 수는 없습니다.


나와 함께 해준 사람들을 떠올립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즐거움으로 취해있던 계절.

그대들이 다녀가 내 인생을 온전히 바꿔놓지는 않았지만 영향을 끼친 것에 대해서는 거부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가끔은 돌이켜봅니다.


자신과 함께 해온 사람들을 떠올리며 추억에 젖을 수 있는 사람은 아주 잘 지낸 사람들입니다.  
내가 여기 잘 있는 건 그대들이 내 곁에 잘 지내주었기 때문입니다.

지나간 과거로 돌아가 인사할 기회가 있다면 당신들의 손을 꼭 붙잡고 싶습니다.
그대 덕분에 내가 잘 지낼 수 있었다고.

삶은 다 내 것이 아니었고 내 삶에는 그대의 몫도 있었습니다.

이전 12화 나약함에 대하여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