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너무 다른 역할 Jun 26. 2020

여름의 수신호


기상캐스터의 손이 붉은 숫자들을 가리킨다


앞뒤로 티셔츠를 펄럭여 습기를 내보낸다


콩국수 개시를 알리는 종이가 식당마다 비스듬하게 붙는다


신발 위로 드러난 발가락들이 움찔거린다


손에 잡힌 무엇이든 흔들어 바람을 만든다



흐렸던 하늘에 장맛비가 날린다


야외 테이블에서 술을 먹던 사람들이 손으로 머리를 가리 일어난다


닭똥집을 볶던 주인이 테이블을 통째로 안으로 들인다


이젠 안녕을 떼창 하던 직장인 무리가 박수를 치며 깔깔댄다


담배를 피우던 남자 셋이 무게감 없이 건들댄다



그렇게, 하나씩 등장하는, 여름의 수신호들


그런 신호 따위 가뿐히 위반하며,

전격적으로 와 버린 여름

매거진의 이전글 우린 왜 이렇게 임시적이었을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