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루씨 May 05. 2021

여기 카페 생기나 봐

착한 비 봄 비, 비 오는 날 비 맞으며 꽃을 심다

화단에 꽃을 심고 있는데, 지나가는 분들이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여기 카페 생기나 봐. 카페인가?


지난번에는 비 오는 날 비 맞으며 '꿈꾸는 마당'에 나무들을 심었다. 오늘은 비 맞으며 꽃을 심었다. 지나는 분들의 대화가 들렸지만 담장 바로 아래에서 작업을 하기에 보이지는 않았다. 어느새 캄캄해지기 시작해서 아무 말 없이 일을 했다. <루씨의 꿈꾸는 마당>은 지나는 사람들에게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봄비가 예쁘게 내려 기분 좋게 꽃을 심었다. 나무는 무겁지만 꽃은 가볍고 예쁘다. 오래 보는 것은 나무지만 꽃들이 주는 아기자기한 달콤한 맛이 있다.


봄비는 나의 꽃들이 잘 뿌리를 내리도록 도와줄 것이다. 참 예쁜 착한 봄비다. 저녁 7시가 넘으니 코니카 가문비의 태양광 불빛이 반짝인다. 아파트에 갈 시간이다.


집의 변신


나의 입장에서는 공사가 참으로 더디게 진행되는데 줄리아나 제니퍼에게 사진을 보내면 공사가 참 빨리 진행된다고 말한다.


사실을 말하면 그리 빠른 것은 아니다. 지난주 내내 일이 중단된 상태가 지속되었다 처음 집을 샀을 때 상태를 생각하면 그래도 대 변신 중이다.

세 개의 방을 통으로 하나로 만든 후 천정의 벽을 뜯어냈다. 이후 천정의 대들보를 보강했다.
지저분한 벽을 정리하기 위해 작업 중


외부 썬룸 및 마당 정리 작업

지난주 내내 멈췄던 공사지만 일요일에 잔디를 깔았다. 우즈베크에서 온 청년 인부와 S 대표 둘이서 깔았다.

그런데 잔디가 몇 장 부족하다면서 꽃 심는다고 했으니 심고 싶은 곳에 꽃을 심고, 잔디를 다른 빈 곳에 옮겨 놓으시라고 했다.


그리하여 오늘 꽃들을 사 와서 심게 된 것이다. 이쪽의 잔디를 저쪽으로 옮기고 꽃을 심고 하는 식의 작업을 했다. (중앙 식물원을 가니 꽃잔디가 모두 사라졌다. 올해 유난히 일찍 꽃잔디가 동이 났다고 한다. 할 수 없이 다른 꽃들을 사다 심었는데 턱없이 부족하다. 결국 다른 화원에서 가서 또 사 왔다. 새벽에 꽃시 몰에 주문을 하게 되었다.) 줄리아네 만큼 넓지 않아도(줄리아네 집은 900평) 꽃 한판 심어도 덩그러니 빈 곳이 남는다. 나무 주변은 남겨둔다.


목련에 해 놓은 알루미늄 지주대가 눈에 거슬린다. 나무 지주를 하려고 했는데 남편이 만들어왔다가 너무 크다면서 그냥 알루미늄 지주로 해 놓았다. 그래서 덩굴 식물을 심어 타고 올라가게 하려고 한다.


비 오는 데다 벌써 어둑해지는 시간이다 보니 사진이 흐리다.

이 와중에 에어컨 작업을 한다. 에어컨 사장님께서는 꼼꼼히 일을 진행하시는 분이다. 세우는 에어컨은 부엌 쪽 구석에 10평형 하나를 했다.


중앙에 30평형(큰 거 해서 조금 틀어도 그게 낫다고 한다) 천정형 하기로 했다.

천정 갈빗살 나무 부분에서 지주대가 내려와야 하는데 불안정하단다. 천정에 나무를 더 대서 보강작업을 하기로 했다. 결국 일은 미뤄지고 에어컨은 덩그러니 중앙 룸 바닥에 남았다. 세우는 에어컨 할 것을 후회막급이다.


에어컨 작업으로 중앙 테이블마저 한쪽으로 옮겨졌다. 이러니 내가 정리를 할 수가 없다. 정리해 봤자 작업이 마쳐지지 않은 것들 때문에 다시 흐트러진다. 정리도 못하는 데 더욱 의욕상실이다.


적벽 파벽이 잘못 와서 붙였던 것은 흰색으로 칠하기로 했다.

나는 이런 분위기가 좋은데 이 벽에 턱 하니 TV가 들어섰다.

75인치 TV가 처음 왔을 때 당황스럽고 다소 기분이 좋지 않았다. 남편과 아이들이 해 준 것인데 돈만 낭비한 생각이라 찜찜하고 벽이 사라져서 못내 아쉬웠다.


원래 프로젝터를 하고 흰 벽을 살리려고 했다. 등이 걸린 쪽 벽이 매끄러운 흰색이라서 그쪽 벽으로 프로젝터가 가게 하려고 했던 것이다.

우리의 지구 다큐

지난번 첫 공방의 흰 벽. 프로젝터를 켜지 않으면 흰 벽이 있어서 예뻤다. 그리고 프로젝터는 어쩐지 로맨틱하다. 선명하지 않은 점은 있지만 아날로그적 감성이 있다.

밥정 다큐 영화

그런데 다행스럽게도 LG TV에 명화 갤러리 기능이 있다. 지니가 말도 잘 듣는다. 가끔 지니와 대화를 하기도 한다. 정리 정돈된 형태가 되었다. 친구 중 한 명은 기존의 벽보다 더 좋다고도 한다.

나무 원목 침대를 샀다. 침대가 없다면 공간 활용은 좋으리라 여긴다. 그러나 친구들이 오면 잘 수도 있고 딸들이 친구들과 숙박을 할 수 있도록 꾸몄다. 나 역시 한 번씩 피곤하면 쉬고 싶기도 하다. 중앙에서 볼 때 한쪽 구석이다.


리넨 커튼으로 공간을 나누려고 커튼을 맞췄다.

얼른 모든 공사가 마무리되었으면 좋겠다. 예쁘게 모든 것을 정리하고 싶다. 그래도 꽃바구니를 자전거에 올려놓으니 기분이 좋아진다. 자전거 뒤로 보이는 공사 관련 잡동사니들이 사라지면 좋겠다.

고수가 잘 자랐다.(이때부터 밤이 되어 사진이 흐릿해지기 시작했다.) 오늘 고수 좀 뜯어가야겠다. 향기가 너무너무 좋다.

화원에서 살 때 찍은 꽃들이다.

한라부추를 더 사야겠다. 겨울에도 이렇게 초록 초록하고 있다니 참으로 신기하다.


집에 돌아오는 길에 옛날 치킨을 사들고 왔다. 작은 것 한 마리가 6900원이다. 남편은 이미 저녁을 했다니 혼자서 고수를 씻어 맥주 한 번 벌컥, 닭다리 조금 뜯어 입에 넣고 고수 한 잎 오물오물. 그리고 또다시 맥주 한잔.


우리 동네에 '치순이 통닭 치킨'이란 곳이 생겼다. 겉껍질에 아무것도 묻히지 않아서 맛이 담백하다. 일주일에 한 번은 꼭 사 먹게 된다.

닭고기 모양이 사진으로는 조금 부담스럽지만 껍질을 벗긴 후 속살의 맛은 담백해서 좋다. 저녁도 안 먹고 일하다 오니 벌써 9시가 넘었다.




                                                                                                        2021. 5. 4. 비 내린 화요일.


다음 날 아침 일찍 <꿈꾸는 마당>에 가 보니 역시 봄비가 꽃밭을 예쁘게 만들어 준 덕에 꽃들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만데빌라는 타고 올라가는 식물이다. 화려한 꽃으로 연중 개화한다. 아쉽게도 월동을 못 하니 나중에 화분으로 옮겨 실내에 들여놓던지 한 해만 볼 생각을 해야 한다. 알루미늄 지주대를 덮어줄 친구다.

오른 쪽은 작두콩이다.

<하우스 앤 가든> 매거진의 글을 모아 브런치 북을 만들었습니다.

https://brunch.co.kr/brunchbook/madang


이전 14화 파덕 테이블이 들어오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먹고, 자고, 입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