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채민씨 Mar 02. 2019

나의 실력을 온전히 발휘해주는 '단어'가 있는가?

골프 샷을 망치는 것은 우리 몸보다는 마음이다 - 토미 볼트 


우리의 사고방식은 행동에 영향을 끼친다. 어떤 마음으로 임하느냐에 따라 퍼포먼스가 달라진다. 가끔 나의 마음을 살펴볼 때, 가만히 두면 부정적인 생각으로 흐를 때가 있다. 안 될 이유를 찾고, 실패했을 때 일어날 일들을 미리 걱정하고 있다. 이런 생각은 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안 좋아지며, 집중력을 갉아먹는다. 


나는 운동선수들의 훈련에 관심이 많다. 그들이 훈련하는 방식을 보면 내가 직장인으로 어떻게 훈련해야 할지를 배울 수 있다. 경기에 나가서 자기 실력을 발휘하기 위해 다양한 훈련을 하는 것처럼 출근해서 나도 내 실력을 발휘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스포츠에서 성공을 성취하는 한 가지 핵심요인은 앞에 놓인 과제에 온 정신을 집중해서 여타의 부정적 생각이 방해를 놓지 못하도록 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다. 우리의 마음은 한 번에 오직 한 가지에만 정신을 집중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그러므로 일어나기를 원하지 않는 일에 정신을 쏟기보다는, 일어났으면 하고 바라는 것에 혹은 다른 중용적 생각에 정신을 집중시켜야만 한다. <마인드 스포츠> 11쪽 


<마인드 스포츠>의 저자이자 스포츠 심리학자인 게리 맥은 수백 명의 프로 선수들과 상담하면서 얻은 통찰을 전해준다. 골프, 야구, 농구 등 분야는 다른 만큼 신체 훈련은 다르지만, 선수들이 갖춰야 할 심리적 훈련은 공통된 특성을 가진다. 




농구 만화 <슬램덩크>에서는 경기가 치열해질 때 에이스들이 하는 말이 있다. '한 골만 넣자', '한 골만 막자'. 질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당장 걱정해야 할 건 아니다. 신경 쓸 것은 지금 한 골을 넣고, 한 골만 막는 것이다. 이 말 한마디에 팀 분위기가 달라진다. 걱정하던 것은 접고, 앞에 놓인 과제에만 집중하게 된다. 


게리 맥은 선수들에게 이런 단어를 만들라고 조언한다. 우리 뇌는 긍정과 부정을 잘 구분하지 못한다. 발표 전에 '떨지 말아야 해'라고 하면 뇌는 떨지 않는 생각을 하는 게 아니라, 떨게 해야 한다고 인식한다. 부정문을 생각하지 말고, 원하는 목표를 이룰 표현을 생각해야 한다. '지지 말자' 보다는 '한 골만 넣자'처럼. 


회사에서 일할 때면 집중이 잘 안 될 때가 있다. 뭔가 하고 있는데, 뭘 하는지 모르고 시간만 보내게 될 때가 있다. 이걸 인식할 때면 숨 한 번 신경 써서 쉬고 '5분만 집중하자' 라고 되뇐다. 5분만 집중하려고 하면 어느새 집중력이 다시 생겨나곤 한다. 상황에 따라 다른 단어를 만드는 것도 좋겠다. 


어떤 방식으로 생각할지는 우리가 정할 수 있다. 잘못된 표현을 선택해서 원하지 않는 결과를 만들 이유가 없다. 원하는 목표를 이룰 나만의 표현을 만들어 보자.



꾸준히 함께 한다면 반드시 성장한다

함께 책을 읽고, 대화하고, 성장을 다짐하는 글쓰기를 하는 모임이 있다. 정말 성장하고 싶다면, 도움이 되는 글쓰기를 하고 싶다면, 발전하려는 사람들과 모여 함께 노력하고 싶다면, 그런 사람에 꼭 맞는 모임 하나가 있다. <합작> 모임이다. 

극적인 변화는 보장할 수 없다. 하지만 반드시 변화할 것임을 확신할 수 있다. 어제와 같은 삶을 사는 것도 괜찮다. 안주해도 좋다. 성장은 고통스럽다. 그래도 도전할 만한 일이다. 성장에 도전해보고 싶다면 지금 함께하자. 바로 위 링크로 들어가 신청하자.함께 성장할 친구가 있다면 같이 할 수 있게 알려주자. 함께 성장할 수 있는 1+1의 기회가 있다!

매거진의 이전글 누군가를 설득하고 싶다면 반드시 유념할 것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