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채리 Apr 26. 2020

답은 인스타그램에?

일기장을 가장한

반신반의한 마음으로 인스타그램 공구를 시작했다. 물건을 대줄 공급업체도 찾지 못해 직접 판매 중이던 것들 중에서 재고가 가장 많은 제품을 첫 공구 품목으로 선택했다.


내가 알던 공구의 개념은 정해진 기간 동안 몇 명 이상의 사람이 구매를 했을 때 획기적인 할인율을 적용해주는 것이었다. 그런데 인스타그램에서 불리는 공구는 '몇 명 이상'이라는 조건이 없었다. 몇 명이 사던 상관없이 정해진 기간 동안 저렴하게 팔뿐.

뭐 내 입장에서는 잘된 일이다. 목표인원을 못 채워서 하나도 못 파는 것보다 어떻든 하나라도 팔면 좋으니.


긴장하는 마음으로 첫 공구 게시물을 몰렸다가 몇 초 지나지 않아 바로 삭제했다. 사진을 잘못 올렸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짧은 사이에 주문이 한 건 들어와 있었다. 

'어? 이렇게 쉽게 팔린다고?'

기대감에 부풀어 사진을 바꿔 게시물을 다시 올렸다. 아무리 새로고침을 해봐도 추가 판매는 없었다. 역시 그렇게 쉽게 팔릴 리가 없지 라고 생각할 때쯤 한 개가 더 팔렸다. 쇼핑몰을 시작하고 지난 4개월간 이렇게 빠른 속도로 무언가가 팔린 적이 없었다.

그동안 돈도 못 벌면서 고생 많이 했는데 드디어 빛을 보나라는 희망이 생겼다. 매일이 오늘만 같다면 취업에 대한 걱정 없는 영원히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희망과 함께.


첫 공동구매였는데도 불구하고 삼일 만에 준비해 놓은 물량 100개가 모두 팔아치웠다. 공동구매를 진행하는 제품과 일반 제품을 함께 구매하는 사람도 꽤 있어 삼일 동안 평상시 한 달 매출을 달성했다. 그러고 보니 인스타그램으로 옷을 파는 중학생이 임원급의 부모님보다 더 많은 돈을 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 것 같았는데 완전히 잘못된 기억은 아닌가 보다.

택배를 하루에 30개씩 싸는 건 그리 즐거운 일은 아니었지만...








[ 전자책 홍보 ]

유튜브를 통해 스마트스토어로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무턱대고 사업자 등록을 하고 중국에서 물건을 사 왔지만 유튜브에서 말하는 것처럼 돈이 쉽게 벌리지는 않았다. 첫 달에는 월 1,000만 원은커녕 10만 원도 벌지 못했다.


유통 문외한이던 난 매출을 올리기 위해 유튜브, 블로그, 현장 강의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정보를 긁어모으고, 직접 적용해 보았다.


'정보 수집 -> 적용'의 과정을 반복한 지 6개월이 됐을 때 매출 1,000만 원이 넘게 되었다.

그리고 그 방법을 과거의 나와 같이 월 매출 1,000만 원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매일같이 유튜브와 블로그를 뒤적일 초보 판매자를 위해 30페이지로 정리해 전자책으로 출간했다.


https://kmong.com/gig/259019


매거진의 이전글 중국에서 수입을 할 수 없으면 위탁으로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