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잣가의 글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최굴굴 Oct 29. 2023

선배 렉서스에서 못할 짓 한 썰

그날 밤

인턴 나부랭이에서 레지던트가 되어 의국의 일원으로 받아들여지는 입국식 날. 의국에서는 거대한 환영 행사를 준비한다.

신입 레지던트는 양주와 노래가 나오는 가라오케에서 신고식을 치러야 한다.


당시 유행하던 티아라의 Bo-peep bo- peep 안무를 대충 뭉개듯 준비하고 여명 808을 마셔두었다.

번쩍거리는 조명 아래서 귀여운 춤을 추고

교수님과 선배들이 주는 독한 술을 받아마시고

인사불성이 된 나를 관행에 따라 윗년차가 자차에 실어 날랐다.


선배의 차는 렉서스.

잠에서 깬 나는 올림픽대로 한복판에서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그날 밤 선배의 렉서스에서는 무슨 일이




"선배님, 저 토할 거 같아요."

그러자 다급하게 선배가 외친다.

“뭐? 뒤에 봉투 없어 봉투?”

“몰라요오오오.  저 급한데요. 토할 거 같아요. 우욱.”

차를 세울 수도 없는 도시고속도로 한복판, 렉서스 안은 미칠 듯 분주하다.


“야! 여기 뭐 있다! 여기다 해, 여기다."

선배가 때마침 찾아 건넨 봉투에 타이밍 좋게 토를 했고, 다시 차 안은 잠잠해졌다. 그렇게 해피엔딩으로 끝이 나는가 했는데.......


종이봉투

갑자기 선배가 비명을 질러댔다.

그 봉투는 종이봉투였고, 내 토사물의 축축함을 이기지 못하고 그만 밑이 뚫려버렸기 때문이다.


그렇게 나는 선배의 렉서스에 진한 흔적을 남긴

인상 깊은 레지던트 1년 차가 되었고 이 이야기는 지금까지 의국의 전설처럼 내려오고 있다.









다행히 수련의 생활을 잘 마치고 전문의가 되었습니다.


#렉서스 #선배 #후배 #인턴 #레지던트 #한의사 #의사 #입국식 #의국 #가라오케 #양주 #알쓰 #종이봉투 #숙취 #토 #선배차 #전설 #웃긴이야기 #티아라 #보핍보핍 #이불킥 #치부 #추억 #썰 #그림에세이


매거진의 이전글 불량 며느리가 제사 받아 온 이야기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