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choikyunghee Feb 28. 2019

[MD People10 ]그로스 마케터 김수용

그로스마케터라는 생소한 직업에 처음 도전했던 사람이
어떻게 3년만에 전문가가 되어 구글에서 강연까지 할 수 있었을까요? 


구글에서 강연하는 JMT(존멋탱) 수용님


사실, 마켓디자이너스 내 튜터링팀의 그로스마케터로 일하고 계신 김수용(Sean)님의 이야기인데요.

지금부터 인터뷰를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지금 튜터링에서 그로스마케터로서 퍼포먼스 마케팅과 내부 전환율 개선을 위해서 문제를 인지시켜주는 일, 문제를 제기함으로써 솔루션을 제시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두 번의 직무변경을 하셨다고 들었어요. 어떻게 MD에 오게 되셨어요?

제가 원래는 공연을 기획하는 기획사에서 공연기획파트, 그리고 사업운영파트 기획을 하는 기획자 업무를 진행했었는데요. 그 기획 업무 자체가 단순하고 성취욕을 맛보기에는 저한테 조금 제한된 일이었어요. 


그리고서 대략 11개월 정도 창업을 진행했었어요. 창업은 보기 좋게 실패했고, 다음에 창업 하기 위해서 스타트업을 경험해보고 싶었어요. 그래서 스타트업을 경험하려고 찾다 보니까 같은 창업지원 그룹에서 김미희(현 튜터링 대표님) 대표님을 만나게 된 거예요. 그래서 자연스럽게 튜터링이라는 회사를 알게 되고 3년째 같이 일하고 있습니다.



경험해보지 않은 새로운 직무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데에 두려움은 없으셨나요?

안해본 직무이기 때문에 두려운 마음이 물론 있었죠. 두려웠기 때문에 더 빨리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했었습니다. 내가 잘 못 하기 때문에 도전을 안 해버리면 도태되는 거라고 생각을 해요 



구글에서 강연까지 할 정도로 3년 만에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이 있나요?

일단은 3년 안에 업무 역량을 갖춰야 해요. 제가 16년도만 해도 퍼포먼스 마케팅에 대한 인사이트가 많이 없었어요. 그래서 가이드를 보고 공부했어요. 그 공부를 언제, 어디까지 했냐면 월화수목금토일 12시까지 공부는 무조건 했어요.
1년 정도 지나니까 웬만한 스킬들 ,퍼포먼스 마케팅을 돌리기 위한 스킬에 대해서는 마스터를 할 수 있었고, 2년 차 때에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어요. 대부분 회사의 팀장님들, 퍼포먼스 마케팅 매니저분들을 많이 만났어요. 그래서 어떤 매체로 확장을 해야 될 것인가 어느 채널에 적절하게 돌려서 더 많은 효율을 올릴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고 계속해서 실험을 해나갔어요. 그렇게 해서 효율을 높이고 고객을 유입시키는 신규 유입 볼륨을 높일 수 있었고 튜터링 매출도 덩달아서 올릴 수 있게 되었어요. 그리고 이제 3년 차에 접어들면서부터 제가 알고 있는 지식들을 스터디그룹을 만들어서 사람들한테 나눠주고 가르쳐줬어요. 


그로스 마케팅 그룹에서도 그런 것들이 알려져서 구글에서 강의를 진행하게 됐습니다. 



정말 열심히 3년을 보내셨는데, 션님의 원동력은 뭔가요?

저의 동력은 팀원이에요. 그동안의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서 저희 마케팅 팀원들이 밤낮, 주말 할 것 없이 소재효율향상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도와줬고 결과적으로 그들이 고생해준 만큼 효율이 좋아져서 튜터링 KPI를 달성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고, 이렇게 재미있게 마케팅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인터뷰를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https://brunch.co.kr/magazine/mdstory
  

마켓디자이너스 매거진 구독해주시면 업데이트 내용을 더욱 빨리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마켓디자이너스의 튜터링/위매치팀에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신입/경력직을 채용하고 있습니다. 


마켓디자이너스의 자회사 엠디서비스에서도 영업직을 채용 중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MD People9 ]글로벌 튜터 HR담당, 김한솔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