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오늘도 냥냥냥
by 클링키 Feb 01. 2018

봄날.

성큼 다가올 너의 온기를 기다리며.

갈듯 말듯 가지 않고 버티는 겨울과

올듯 말듯 애태우며 오지 않는 봄.


끝나지 않을 것만 같은 겨울의 한가운데에서

따스한 봄의 온기를 기다려본다. 


늘 그렇듯이,

어느새 성큼 다가올 우리의 봄날을.


얼어 붙어 있던 작은 몸과 굳어버린 마음이, 

봄의 따스함에 위로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keyword
magazine 오늘도 냥냥냥
facebook.com/clinky85 
나와 당신의 마음을 나누는 곳.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