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강한별 Jun 12. 2019

뼈 이야기

추천 여부 : 추천

추천 대상 : 뼈가 담고 있는 진실이 궁금한 사람. 인류학, 법의인류학에 관심이 있는 사람

메모 : 뼈 이야기라니! 내가 하나도 모르는 분야니까 재밌겠다 싶었는데 정말 재밌었다. 법의학에 관심이 생겨서 책을 읽었었는데 너무 빻아서 일다가 중도포기한 적이 있었다;;(그 책은 이 책. 너무 시대착오적인 책이라 굳이 이 책을 볼 필요가 있을까 싶음) 그에 반해 이 책은 내용도 재밌고 현재 시점의 인류학, 법의학 이야기라 읽기 편했다.


법의학이라고 하면 나와 너무 먼 이야기 같지만 뼈로 인해 과거도 알 수 있고, 아동 학대 같은 범죄도 조사할 수 있다니 정말 신기하다. 이 분야와 연관된 여러 과학자와 그들의 업적도 다 내가 하나도 모르던 것들이라 신기했다. 


뼈 계(?)에도 mnist같은 데이터가 있는데 이 자료는 연구 목적만 분명하면 누구라도 열람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한국은 국민 정서상 뼈를 모으지 않고, 일부 의대만 보유하고 있지만 그 마저도 공개하지 않는다고 한다. 한국도 뼈 모으기에 좀 더 개방적이게 되면 좋겠다. 유럽인이나 흑인 뼈에 대한 연구는 풍부한데 아시아인에 대한 연구는 부족해서 똑같은 조사를 하더라도 알아낼 수 있는 게 더 적다고. 


그나저나 표지의 재밌는 뼈 이상한 뼈 오래된 뼈는 이제 읽었는데 센스 재밌으시네.



발췌


뼈는 우리 몸속에서 평생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죽은 사람의 뼈만 봐도 이 사람이 나이가 몇이었는지, 여자인지 남자인지, 키는 얼마나 컸었는지, 몸을 많이 썼던 사람인지, 잘 먹던 사람인지 굶주리던 사람인지와 같은 것들을 대강 짐작할 수 있다.


하지만 쉽게 생각해보면 코가 안경을 받쳐준다고 해서 코가 안경을 받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은 아니지 않는가.


이렇게 해서 아주 많은 곳에서 두 지문이 서로 일치하면 같은 사람의 지문으로 보고 한두 개만 일치하면 다른 사람이라는 결론을 내린다.


누가 이렇게 아이를 잔인하게 다룰까 싶겠지만 매년 보고되는 이런 종류의 아동 학대 사례가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많다.


외국에는 아동 학대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의사와 법의학자들도 꽤 있는데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아 참 안타깝다.


이러한 이유에서 죽어서 묻힌 사람의 뼈를 이용해 그 사람들이 살던 사회의 모습을 복원하는 것은 늘 주의가 필요하다.


의사들은 흑인이라면 당연히 앓는 병이라고 할 정도였다. 그 당시 대다수의 백인들은 흑인이 백인보다 열등한 인종이라고 믿었다. 지금 들으면 황당하지만 이들은 더러운 흑인들이 걸리는 병이 구루병이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그래서 구루병을 흑인이 백인에 비해 더럽고 열등하다는 증거라도 되는 양 여겼다.


흥미로운 사실은 지구상의 모든 척추동물은 발 하나에 발가락 다섯 개를 만들어주는 기본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박쥐와 새처럼 그다지 가깝지 않지만 비슷한 환경에 살다 보면 적응 방식이 비슷해져서 비슷한 특징을 갖게 될 수가 있다. 이런 것을 ‘수렴 진화’라고 부른다.


과학이 재미난 이유는 바로 이렇게 가설을 세우고 과연 그 가설이 맞는지 검증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탄소12는 그대로 있지만 탄소14의 양은 점점 줄어든다.


뼈 속에 남아 있는 안정 동위원소를 이용하면 어떤 사람이 죽기 10년 정도 전부터 죽을 때까지 주로 섭취했던 음식과 물의 종류를 추정할 수 있다.


창조과학을 학교에서도 가르쳐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이는 연금술도 연금과학이니 학교에서 화학과 함께 가르쳐야 한다는 주장만큼이나 황당하게 들린다.


“다음과 같은 이유에서 본 재판부는 지적 설계의 본질은 명백히 종교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지적 설계의 종교적 의도는 이를 객관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어른이나 아이 모두에게 명백히 드러난다.”


파티에 음악이 빠질 수는 없는 법. 누군가가 비틀즈의 ‘루시 인 더 스카이 위드 다이아몬드Lucy in the sky with diamond’를 크게 틀었다. 술이 기분 좋게 취해 이 노래를 따라 부르기 시작하면서 이 화석은 ‘루시’라는 이름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사람을 사람이게 만들어 준 첫 번째 변화는 두뇌 용량이 아니라 직립보행이었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다.


트라터는 테리가 모은 뼈 중에 상대적으로 여자 뼈가 적다는 점을 감안해 최대한 많은 수의 여자의 뼈를 모으는 데 주력했다. 뼈를 이용해 사람에 대한 이해를 높이려면 당연히 남자와 여자가 골고루 있어야 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이 뼈를 이용해 연구를 하고 싶은 사람은 박물관 홈페이지에 있는 간단한 양식에 연구 주제와 방법을 적고 향후 연구 결과가 나왔을 때 논문 끝에 해맨-토드 컬렉션으로 연구했음을 밝히겠다고 서명해서 제출하면 된다.

작가의 이전글 책 읽는 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