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샤넬로 Jun 27. 2021

당신에게 그순간을 선물할게요.

특별한날이 아니어도 꽃선물을 한다.꽃 정기구독 서비스 꾸까



우리는 특별한 날이면 '선물'을 준비하여 누군가에게 준다. 

그리고 한 번쯤은 그 선물이 '꽃'인 경우도 많을 것이다. 

꽃이라는 친구는 우리가 기쁠 때나 우울할 때 응원할 때 그리고 슬플 때에 항상 함께하는 친구이다.

왜? 우리는 꽃을 전달하는 것일까? 그곳에는 정말 많은 유례와 가설들이 있겠지만, 

결국은 꽃은 아름다우며 향기로우며 꽃을 선물 받는 사람들은 괜히 한 번쯤 웃음 짓게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꼭 특별한 날에만 꽃을 선물해야 하는 것일까? 

그리고 항상 꽃을 선택할 때 어려운데 이 부분을 어떻게 해결할 수는 없을까?

가장 단순하면서도 근본적인 질문에서 시작된 꽃 정기구독 서비스, 꾸까에 대해서 이야기해보려 한다. 


 

사진출처: 꾸까_꾸까 대표 박춘화

꽃 정기구독은 어떻게 꾸까를 차별적으로 만들었나?!


사진출처: 꾸까 


일반적으로 우리는 꽃을 산다고 하면 2가지 방법이 있다. 직접 찾아가거나 꽃집에 전화하는 것이다. 

그리고 항상 그곳에서 우리는 물어본다. '내가 이런 상황인데 어떤 꽃을 선물하는 것이 좋을까요?' 또는 '어떤 꽃을 가져가야 실례가 되지 않을까요?' 그러면 꽃집 주인은 여러 꽃들을 추천해준다. 그리고 우리는 깊은 고민 끝에 선택하고 꽃에 대한 가격을 지불하고 꽃을 가져온다. 

통상적인 방법에서 크게 어려움은 없으나 선택에 있어서 많은 시간이 소비되고 있다. 

더불어, 솔직히 꽃집 주인에게 물어보는 것이 어렵지 않은 소비자들도 있지만, 다소 물어보고 구매하는 것을 부담감을 느끼는 소비자들은 의외로 많다. 그래서 꾸까는 기본적으로 그 모든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온라인으로 옮겨놓았다. 여기까지는 기존의 꽃집과 다를 것이 없다. 현재 다른 꽃집들도 온라인 스토어에서 꽃을 판매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꾸까는 이곳에서 '구독 서비스'와 '구매에 대한 인식 전환 환경 제공 '을 추가 하하였다.

꾸까는 꽃의 사이지, 꽃 구독기간, 받는 요일 등 모든 것을 소비자 초점에 맞추고 정기적으로 구매 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최대한 합리적인 가격에서 구독 서비스 프로세스를 고착화시켜나갔다. 즉흥적이고 가격 고려 없이 꽃을 구매하여 예상외의 지출이 나가는 가격보다 애초에 다양한 구독 옵션과 선택권을 소비자들에게 오픈함으로  소비자들이 고민할 수 있고 보다 합리적인 소비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을 계속해서 노출시켜준 것이다. 

더불어, 꾸까는 속적으로 꽃 구매에 대한 인식을 바꾸려고 TV광고, 캠페인을 통하여 소비자들의 기본 인식을 흔드는데 열중하고 있다. 

꽃 = 특별한 날 선물 이 아닌 꽃 = 일상적인 선물로 인식 전환을 유도하며, 우리에게 구매 이전에 질문을 던진다. 



'왜? 꼭 특별한 날에만 꽃을 선물하는 거지? 우리 인류가 그렇게 하기로 약속이라도 했나?'

'너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일상에 꽃 선물을 해보면 안 되는 것일까?'


그리고 꾸까는 특별한 날의 선물의 개념이 아닌 내가 소중하고 아끼는 사람들 그리고 오늘 하루도 고생한 나에게 주는 작은 '위안'의 개념으로 꽃을 선물하는 것은 어떨지에 대해 계속적으로 구매 인식을 전환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4-eFPCvI1yk

동영상 출처: 꾸까 


'꽃'이라는 아이템이 갖는 확장성 있는 의미


사진출처: 꾸까


누군가는 '꽃'이라는 아이템이 너무 레드오션 아이템이라고 볼 수 있고 누구나 정말 쉽게 접근하여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아이템이라고 말할 수도 있다. 솔직히 말하면, 부정할 수 없다. 그렇게 의심을 품는 사람들의 말이 전혀 틀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오히려 더 쉽게 접근하고 가볍게 생각하였던 아이템에서 또 다른 사업 확장성을 만들 수 있다고 본다. 

기존에 수많은 꽃집이 많지만, 대부분의 꽃집은 수동적이다. 그 말은 기존 꽃집은 손님이 우리 가게로 와주기를 바라는 구조이다. 졸업식이나 입학식 등과 같은 특별한 날이 아니면 대부분 꽃집이 먼저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접근하는 경우가 많이 없다. 하지만, 꾸까의 경우는 소비자들에 대한 인식에 대한 관점 자체가 조금 특이였으며 먼저 다양한 소비자들에게 제안하려고 하는 모습을 있었다. 

꾸까는 처음부터 끝까지 소비자 맞춤에 초점을 두었다. '아 이 꽃은 이런 거기 때문에 선물하면 좋아요'가 아닌 '이 런 꽃들을 함께 구매하시면 당신만의 특별한 꽃이 만들어집니다'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요즘 소비자들은 좋은 제품은 기본값이며 그곳에 나만의 의미 그리고 특별함을 담고 싶어 한다. 그런 소비자 동향을 파악한 꾸까는 광고에서부터 제품 판매에까지 소비자 특성을 놓치지 않고 자신의 판매 방향성에 녹여내려고 하고 있다. 

더불어, 꾸까는 다양한 업종의 업체들과 협업하려고 하고 있다. 다양한 업체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공격적으로 나가는 이유는 정말 간단하다. 그곳에서도 특별한 기념일 '꽃'을 사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먼저 그 접점을 선점하여 제안하고 함께하는 가치를 전달하여 사업의 확장성을 가져가는 것이다. 


사진출처: 꾸까


누구나 쉽게 보는 아이템을 아무나 도전할 수 있었다. 어떤 방향성과 차별성을 만드냐에 따라 그 사업은 레드오션에서 새로운 퍼플오션을 만드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꾸까 결국에는 꽃에 대한 콘텐츠 경쟁이다



앞으로 꾸까는 넘어야 할 산이 정말 많다. 동종업계 경쟁자들은 빠르게 꾸까의 비즈니스 모델을 카피캣하여 따라올 것이다. 특별한 기술이 있어야 하는 것도 아니고 단지 판매할 '꽃'만 잘 준비되면 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꾸까가 아주 특별한 콘텐츠를 가질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꾸까가 할 수 있다는 것은 다른 경쟁업체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경쟁업체와 협업을 하기에도 국내 화훼 사업 시장 특성상 잘 이뤄지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어떻게 하면 꾸까는 꾸까만의 경쟁력으로 계속해서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을까? 


어쩌면 주가는 정기구독 속 콘텐츠에 더욱 신경 써야 할 것이다. 꾸까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전국 팔도에 있다. 서울 경기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오프라인 플라워 클래스도 듣고 싶지만 물리적 거리로 참여하지 못하는 소비자들에게는 아쉬움만 더 증가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꾸까는 정기구독에서 소비자들이 어떤 콘텐츠를 만족할 수 있을지 치열하게 생각하여야 한다. 꾸까가 소비자들에게 정기구독 서비스를 제안한 것은 '일상의 위로, 꾸까'일 것이다. 그렇다면, 단순돈을 지불하고 제품을 받는 구조가 아닌 내가 돈을 지불하고 제품과 동시에 챙김 받는다는 특별한 구매 경험을 제공해주어야 것이다. 


'꾸까 정기 구 독서비를 통해 꽃을 구매하였는데 이런 부분까지 신경 써주어 제공되어서 선물을 한나도 선물을 받는 사람도 정말 감동했어요.' 바로 이 포인트가 나와야 된다는 것이다. 그것에 꾸까가 직접 소비자에게 쓰는 손편지가 될 수도 있고 고생한 당신 꽃과 함께 떠나라 꽃 속의 랜덤 추천권이 될 수도 있겠으며 꽃과 함께하는 히스토리라는 서비스로 이 꽃을 선물하였던 역사적인 사람들의 얼굴이 인쇄된 포장지나 커스텀으로 꾸까만의 팬 커머스를 만들어가는 것이다. 결국, 요즘 소비는 소비자 그 이상을 넘어 팬을 만들어야 하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성공하려면 소비자들의 말을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자



사진출처: 꾸까


꾸까와 같이 레드오션에서 퍼플오션을 창출하려는 서비스일수록 소비자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다양한 채널 확보가 필요하다. 꽃이라는 아이템 특성상 많은 사람들을 통해 그 가치와 의미가 정해지기 때문이다. 

꾸까는 베타테스터, 서포터스, 서비스 위원 및 자문단 등과 같은 꾸까만의 보다 직관적이고 직접적이며 유대를 형성할 수 있는 소비자 채널을 다방면으로 설정하여 경영진이 보지 못하는 설루션 그리고 문제점을 도출하여 접목시키려고 시도하여야 할 것이다. 꾸까는 절대 혼자서 잘 나갈 수 없다. 결국은 꾸까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꾸까의 가치에 동조하고 그 의미를 더하고 전달하고 함께 만들어갈 때 더 차별성 있는 서비스 그리고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꾸까는 판매와 더불어 소비자 동향과 소리에 항상 집중하여야 한다.

꾸까의 소비자들이 꾸까가 보지 못한 전략적 길을 제시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꾸까에 대한 한줄평은?




꾸까, 항상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물어보고 그 답을 찾으려고 노력하자, 그곳에 꾸까만의 길이 숨어 있을 수 있다.

매거진의 이전글 우린 연결되고싶어 한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