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동진 Feb 20. 2020

그 대단치 않은 삶들이 우리에게
이야기가 되는 이유

영화 '1917'(2019) 리뷰

<1917>(2019)은 영화 언어를 과시함으로써가 아니라 자신이 할 수 있고 보여줄 수 있는 것을 캐릭터와 이야기에 온전하게 합치시키는 방식으로만 기술을 사용한다. 그러니까, 촬영과 음향을 아우르는 기술적 성취에 대해서만 말하는 건 <1917>에 대해 절반만 말하는 것과 같다. 어떤 영화를 볼 때 간접 체험을 넘어서는 직접적인 무언가를 느끼는 경우가 있는데, <1917> 역시 그런 종류의 하나로 강력하게 기억되지 않을까.


실제 있었던 일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승전의 이야기도 아닌 한 현장에, 두 명의 'John Doe'와 여타 무수히 많은 'John & Jane Doe'들의 등 뒤와 눈앞과 귓전에까지 생생한 현장에, <1917>은 관객을 데려다 놓은 뒤 직접 말하지 않으면서 모든 말들을 한다. 선악을 말하지도, 사명감이나 숭고함 따위를 말하지도 않으면서 매 순간의 살아있음 자체가 곧 전쟁이 되는 상황을 <1917>은 가장 영화다운 방식으로 경험시킨다.


영화 '1917' 스틸컷


따라서 "나는 경험한 적도 없고 잘 알지도 못하는 103년 전 타국의 전장에 있었다."라는 문장을 쓰는 일이 내게는 가능하다고 할 수밖에 없다. 영화 안의 시간과 영화 밖의 시간을 거의 일치시키는 방향으로, '세계대전'에 대해 현대인이 갖고 있을 어떤 거시적 인식을 개인에게로 축소하는 방식으로 <1917>의 이야기는 가장 국소적으로 가장 넓은 메시지를 안겨준다.


이 이야기의 초고 중의 초고를 있게 만들었을 샘 멘데스 감독의 할아버지 알프레드 멘데스에게는 물론, 모두가 기억하는 영웅과는 거리가 먼 수많은 미지의 이름과 삶들에게 <1917>은 작은 헌사를 표한다. 동시에 그 '삶들'이 어떤 것이었고 어떤 것일지를 말한다. 승리의 역사가 아니어도 상관없다. 뜻한 바를 이루지 못한다 해도 괜찮다. 누군가가 누군가에게 기대고, 한 사람의 말과 행동이 또 한 사람을 변화시키는, 그로 인해 성장하고 이야기를 낳는 모든 과정들이 결국은 삶이 아니겠는가 하고.


(여전히 이 영화에 대해 할 수 있는 많은 이야기들이 남았다. 곧 또 다시 글을 적을 것이다.)


영화 '1917' 국내 메인 포스터

<1917>(2019), 샘 멘데스 감독

2020년 2월 19일 (국내) 개봉, 119분, 15세 이상 관람가.


출연: 조지 맥케이, 딘-찰스 채프먼, 콜린 퍼스, 베네딕트 컴버배치, 마크 스트롱, 앤드류 스캇, 리차드 매든, 다니엘 메이스, 에드리언 스카보로 등.


수입: CJ엔터테인먼트
배급: (주)스마일이엔티




기술적 성취에 대한 소문은 익히 들었지만 <1917>은 짐작했던 것보다도 훨씬 더, 기술이 이야기와 어떻게 만날 수 있는지에 관한 한 이상을 보여주는 영화로 다가왔다. 야심과 과시 없이도, 문자 매체는 할 수 없고 영상 매체만이 할 수 있는 영화 언어의 정수를 보았다. 그렇게 단단하고 세밀한 언어로 된 이야기는 능히 시공간을 체험시킨다. 퇴근길에 기다렸던 영화를 관람하고, 이야기를 듣고, 극장을 나선 뒤의 떨림을 담아 글 두 편을 쓰고 나서도 쉽사리 잠을 이루지 못한 날이었다. (2020.02.19.)


영화 '1917' 스틸컷

*(★ 10/10점.)

*영화 <1917> 예고편: (링크)



*매월 한 명의 영화인을 주제로 다루는 영화모임 '월간영화인': (링크)

*원데이 영화 글쓰기 수업 '오늘 시작하는 영화리뷰' 모집: (링크)

*4주 영화 글쓰기 클래스 '써서 보는 영화' 2월(2/23~3/15) 모집: (링크)
*글을 읽으셨다면, 좋아요, 덧글, 공유는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영화 '1917' 스틸컷


이전 08화 불의를 외면하지 않은 변호사가 만들어낸 세상의 변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그것이 영화이고 난 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