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장도리 Feb 02. 2019

30세 청년, 크리에이터 도전기(1장)

왜? 

1990년 09월 25일 

내가 태어난 날이다. 


올해로 나는 서른 살이 됐다. 


스스로의 삶을 정리하기 위해서 시작한 글쓰기.


5년이라는 시간이 글 몇 자로 정리되니

참 아쉽다는 생각도 든다. 


조금 더 많은 나를 기록해 보고 싶다는 욕구가 생겼다. 


그 욕구는 어디로부터 오는 것 일까? 


민들레가 자신의 씨앗을 바람에 태워 날려 보내듯,


나도 어느 한편에는 나의 존재를 남기고자 

이렇게 글로써, 콘텐츠로써 바람에 태워 보내고 있는지 모른다. 


요즘, 새의 관점[ Bird view ]에서 현재를 바라보려고 노력하는데


조금 더 넓은 시야에서 지금 내가 있는 지점을 바라보려고 노력하고,

미래의 관점에서 현재를 바라보려는 노력.


그것이 바로 새의 관점 (Bird View)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신이 아니기 때문에 미래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하지만, 어렴풋이 느낄 수는 있다. 


손바닥 위에 있는 스마트 폰

TV 대신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바라본다. 

책 대신, 브런치를 본다.


과자 부스러기를 입에 넣듯

콘텐츠를 눈에 넣는다. 


나는 누군가에게 민들레 씨앗이 되기도 하고

과자 부스러기가 되기도 하겠지만

무엇이든 좋다. 


나 자신을 더욱더 적극적으로 기록하고자 한다. 

세상에 더욱 진한 발자취를 남기고자 한다. 



 



작가의 이전글 29세 청년, 스타트업 도전기(7장)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