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이거 하나 바꿨더니 편해졌어요.

엄마가 편해지는 미니멀 밥상

엄마가 편해지는 미니멀 밥상 1편




| 칸이 왜 이렇게 많은 거야?

전에는 내 나름대로 아이 식사에 힘을 많이 썼었다.

반찬도 열심히 만들고

밥을 할 때도 이것저것 많이 넣어봤다.


(흑두부구이, 채소볶음, 톳두부무침,

버섯볶음, 토마토 달걀볶음 등)



보통 이런 식으로 식단을 구성했었는데


이 식판에 매일 차리다 보니

칸을 채워야 한다는 압박감이 생겼다.


막상 차려놓으면 별거 없는데...!


고기 볶고, 나물도 무치고, 국도 끓이는 등 여러 가지를

한 번에 하려니 초보 엄마에게 어려웠던 것 같다.


ㅣ식판을 바꾸다!

- 양배추 돼지고기 조림에 밥 비빈 것


어느 날 우연히 이 식판을 인터넷에서 보게 됐는데

정말 정말 꼭 마음에 들었다.


예쁘고 동글동글한 디자인도 마음이 들었지만

가장 맘에 든 이유는

칸 수가 적기 때문이다.


이 식판에 밥을 차리면

칸이 비어서 생기는 죄책감이 없어서 좋다.

솔직이 이 식판에도 차리기 귀찮아서

밥에 대충 말아서 줄 때도 많다. 저만 그런 거 아니죠? ㅠ


간식도 집에 있는 과일 숭덩숭덩 썰어서

쪄서 나오는 옥수수와 함께


ㅣ나만의 유아식 원칙

 - 대게살, 간장, 파 넣고 만든 게살 솥밥, 시래깃국



가짓수를 줄이는 대신 나만의 원칙을 세웠다.


1. 가공식품과 인스턴트는 최대한 지양하자.

환경도 오염됐는데, 음식까지 유해한 것을 먹이면

건강에 정말 좋지 않을 것 같다. 가짓수는 적더라도 땅에서 나온 살아있는 재료로 만들어주기!


2. 한 그릇 음식이라도 탄. 단. 지 조합은 갖추자.

생선+채소+밥

육고기+채소+밥

새우+감자 등

되도록 필수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는

조합을 구성하도록 노력했다.


| 5분 만에 만드는 한 그릇 음식

주말에 세끼 차려야 할 때

한 끼는 꼭 '마늘계란볶음밥'을 한다.

냄새 때문에 계란볶음밥을 못 먹는 아이가

마늘을 넣었더니 먹게 되었다.

마늘을 넣으면 아이가 싫어할 것 같았는데

풍미가 살아나서 더 잘 먹게 된다.

마늘 기름을 내고 애호박+계란만 넣어서 볶으면 끝

간은 딱 한 가지, 굴소스로만!

콩나물국, 옥수수밥, 등갈비, 사과

시래깃국, 감자 새우 조림에 밥 비빈 것, 포도주스

간식으로 통밀빵에 땅콩버터 바른 것과 포도

이렇게만 준 날도 많다는 거...


입 쫙쫙 벌리면서 맛있게 먹어주는

딸아, 고맙다. 하하

가끔 특식도 차린답니다!





이전에 비해 식사가 단순해졌지만


엄마는 식사 준비가 간편해져서 좋고,

아이는 엄마가 편해지니 같이 행복하고


쭉 이런 방식도 괜찮지 않을까?




.


인스타그램에서

@konge_play 계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작가의 이전글 아빠에게 미션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