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도시총각 Dec 04. 2018

이거 아이 먹어봤니?

속초 아바이 마을

가자미식해, 어라면, 임연수어 애찌개.


속초 아바이 마을에 머무는 동안 먹은 음식들이었다. 속초 아바이 마을은 남북 전쟁 당시 고향을 잃은 실향민들에 의해 생긴 마을로, 말투나 음식에 이북 느낌이 남아있었다. 나는 속초 아바이 마을에 머무는 동안 새벽에는 바다에 나가 문어잡이 조업을 도와드리고(사실 배에서 도와드릴 수 있는 일은 없었지만), 배에서 돌아온 다음에는 아바이 마을의 한 식당에서 식당일을 도와드렸다. 식당 일을 도와드리고 밥을 얻어먹었는데 매 끼니마다 새로운 음식을 먹어 볼 수 있었다.


함경도가 고향이셨던 분들이 많이 거주하셨던 만큼 아직까지도 함경도 음식이 전해져 내려오는데, 대표적인 예로는 가자미식해가 있다. 좋아하는 사람들은 정말 좋아하지만 가자미식해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은 이 음식이 어떻게 생겼는지조차 상상할 수 없을 것이다.

이게 바로 가자미 식해다

크기가 작은 참가자미를 각종 양념과 조밥을 이용하여 삭힌 후 먹는 음식인데, 새콤하고 쿰쿰한 맛이 꼭 묵은지 같은 맛이었다. 나도 이름은 들어봤지만 실물(?)은 처음 접해보는 음식이라 맛이 정말 궁금했었는데, 이곳에 와서야 처음 먹어본 것이다. 나는 생선을 좋아하고 쿰쿰한 냄새가 나는 묵은지를 좋아하는 편이라 정말 맛있게 먹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입맛에 안 맞는 듯 보였다.


만들기도 번거로워 귀한 음식이기 때문에 식당에서 파는 가격도 저렴한 편이 아니지만, 사람들은 호기심에 주문을 한다. 하지만, 대부분 손님 상에 나간 가자미식해는 남겨졌고, 그것은 나의 반찬이 되었다.


이 외에도 아바이 순대 국밥, 함경도식 오징어 젓갈, 임연수 애 찌개, 어()라면 등등 지금껏 접해보지 못한 음식들을 먹다 보니 아바이 마을에 대해 점점 더 궁금해졌다.

아바이 순대국밥, 함경도식 오징어 젓갈, 임연수 애 찌개, 어라면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마침, 8살 때 가족과 함께 함경남도에서 이곳 아바이 마을로 피난 오셨다는 한 어머님을 만나 뵐 수 있었다. 


"예전에는 여기가 다 모래사장이었어'


처음 피난민들이 온 아바이 마을은 다 모래사장이었기 때문에, 피난민들이 연탄재를 이용하여 땅을 다졌다고 한다. 그 이후에도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각종 궂은일을 하며 살아오셨다고 한다. 그러다 미디어 매체에 노출이 되며 아바이 마을이 알려졌다고 하는데, 특히, 1박 2일 프로그램에 방영이 된 이후 급격하게 관광객이 증가했다. 그러면서 마을에 새 건물도 생기고, 전에 없던 음식점들이 갖춰지면서 지금의 아바이 마을이 생겨났다고 한다.

아바이 마을의 모습

"1박 2일 프로가 고맙지, 가난하게 살던 아바이 마을 사람들에게 돈을 벌게 해 주었으니까"


"근데 예전에 오신 분들은 대부분 돌아가셨지..."


지금은 대부분 객지에서 온 사람들이 장사를 하며 돈을 벌고 있지만, 아바이 마을의 기반을 마련한 것은 이북에서 온 실향민들이었다. 그들이 이곳에서 기반을 마련하고 버티고 있었기에 지금의 아바이 마을이 탄생된 것이 아닐까? 아직까지도 이북 사투리와 음식이 남아있는 이곳 아바이 마을. 앞으로도 아바이 마을만의 특색을 잘 지켜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


아바이 마을 앞 모래사장


2018.06.12-06.18

속초 아바이마을에서


2018년 5월, 지역 음식과 지역특산물을 주제로 국내배낭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시골 농촌을 다니며, 농사일을 돕고 집 밥을 얻어먹으며 전국을 돌아다녔습니다. 그렇게 151 일간 각 지역의 농부님들과 만나 이야기하고, 농사일을 직접 체험하면서 느낀 모든 것을 전하고 싶습니다. 

@도시에서온총각


keyword
소속 직업크리에이터
시골 농촌에 가서 농사일을 도우며 국내배낭여행을 마친 청년입니다. 직접 경험하고 느낀 농촌의 모습, 농부님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